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영국서도 AZ 백신 혈전 가능성 제기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07일 15:33
  영국에서도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혈전(혈액 응고) 논란이 불거졌다.

  영국 사우샘턴대학의 의약품안전연구소 소장인 사드 샤키르 교수는 "유럽과 영국에서 백신과 희귀 혈전의 연관성과 관련한 증거가 축적됐다"고 말했다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샤키르 소장은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효과적이다"라며 "코로나19로부터 수백만 명을 보호했고, 전 세계에서 계속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준 레인 청장도 "백신을 접종하라는 안내를 받으면 이에 따라야 한다"라며 "AZ 백신을 맞은 뒤 매우 드물고 특정한 형태의 혈전이 발생했다는 보고서를 철저히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어떤 조치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날 AZ 백신 공장을 방문한 것도 혈전 논란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존슨 총리는 잉글랜드 북서부 체셔주(州) 매클즈필드의 AZ 백신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혈전 우려에 대한 질문에 "MHRA의 발표를 따르고, 계속 접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가 AZ 백신에 대한 신뢰를 재확인했지만, 영국 정부의 속내는 복잡해 보인다.

  영국 보건당국은 이날 혈전에 대한 우려로 AZ 백신의 아동 임상시험을 일시 중단했다.

  여기에 영국 정부가 30세 미만 젊은 층에는 다른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도 나왔다.

  영국은 AZ 백신과 밀접한 국가라는 점에서 향후 행보에 큰 관심이 쏠린다.

  영국의 명문 옥스퍼드대가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했으며, 현재까지 영국에서 1천800만명이 AZ 백신을 접종했다.

  그러나 지난달 오스트리아 등 일부 유럽에서 AZ 백신 접종자 중 혈전 증세가 나타나면서 우려가 커졌다.

  영국에서도 이달 초까지 희귀 혈전이 발생한 사례가 30건 보고됐고 이중 7명이 사망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AZ 백신의 이익이 위험성보다 크다고 강조했지만, 독일이 AZ 백신을 60세 이상에만 적용하기로 하는 등 안전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련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