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흑룡강, "영원히 당을 따르리" 주제 대중선전교육활동 전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08일 09:02
  100년 분투의 길을 거쳐 새로운 려정을 연다.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경축하고 당을 사랑하고 조국을 사랑하며 사회주의를 사랑하는 짙은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흑룡강성 각지에서는 "영원히 당을 따르리"라는 주제로 대중선전교육활동을 폭넓게 조직, 전개하고 있다.



  6일, 성당위원회 선전부, 성문화관광청 등이 주관하는 빙상곡예야회 "100세 생신 · 환희의 송가"가 6일 할빈대극장에서 공연됐다. 공연은 "어머니 생신 · 환희", "빙설천지 북국의 멋" 등 10개 장으로 펼쳐졌는데 빙상 곡예, 빙상 묘기, 빙상 무용, 빙상 퍼레이드 등 다국 련합 공연을 통해 전국 각 민족 인민이 기쁨에 겨워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경축하는 정신풍모를 보여주었다.



  6일, 할빈시당위원회 선전부는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경축하여 창작한 대형서사시 연극 "임무" 리허설을 진행했다. "임무"는 흑룡강성 항일련군 로전사이자 성정협 전 부주석이였던 리민 (李민) 동지의 생애를 대본으로 창작한 작품으로서 전쟁의 포화 속에서 끝까지 항전하려는 리민 동지의 확고한 신념과 완강한 의지를 부각하였으며 평화 시대에 항일련군정신을 계승하고 발양하고자 노력하였던 그의 의지와 사명감을 부각하였다. 연극은 4월 중순에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철려시에서는 업무방법을 혁신하여 풍부하고 다채로운 문화혜민 (惠民), 문예양성활동을 전개하였다. "붉은 발자취", "붉게 물든 산", "파초수림 아래서" 등 정교한 공필화 작품들이 완성을 앞두고 있었는데 당의 령도아래 광범위한 인민의 행복한 생활을 충분히 전시했다.



  철려시 "붉은 마음" 예술단은 공농향 북성촌(工农乡北星村)에 내려가 "새 시대에 감사하며 당을 축복한다"라는 주제로 문화하향문예공연활동을 전개했다.



  현재 농민들은 봄철 농사로 한창 바쁜 계절이다. 쌍압산시 각 단위 문예단체와 민간문예조직으로 구성된 "영원히 당을 따르리" 문예 경기병을 이끌고 "당원이 솔설수범하여" "우리 집은 부자말을에" 등 문예종목을 선사했다.



  현재, "영원히 당을 따르리" 문예 경기병은 쌍압산시 여러 기업, 사업단위, 행정촌과 지역사회에 널리 분포되여 정신문화의 향연을 공장으로, 논밭으로, 그리고 빈곤에서 벗어나 부유의 길에 들어선 가구로 널리 펼치고 있다.

  /동북망 조선어채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