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2천명 사생, 왕복 54키로 렬사릉원 걸어서 다녀온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4.08일 10:47
4월 2일 새벽 5시, 녕하 고원2중(固原二中) 2,000여명 사생들은 고원시를 떠나 눈비를 맞으며 질퍽한 길을 걸어 고원시 팽양현 고성진 임산하렬사릉원에 갔다. 렬사릉원에서 사생들은 화환을 올리고 묘비를 닦으며 혁명선렬들을 추모했다. 행사가 끝난 후 2,000여명 사생들은 다시 도보로 학교로 돌아오는데 왕복 54키로메터나 된다.



 



4월 2일, 고원2중 사생들이 도보로 임산하렬사릉원에 가고 있다.

72년전 391명 영렬들이 눈비와 우박을 맞으며 초연탄우 속에서 적들과 영용하게 싸우다 쓰러져 영원히 임산하에 몸이 묻히게 되였다. 72년 후의 오늘 2,000여명 사생들은 산을 넘고 들을 지나 질퍽한 흙길을 걸어서 렬사릉원에 이르렀다. 진흙에 빠지면 서로 손 잡고 일으켜 세우고 걷기 힘들면 서로 부추기고 격려하면서 청춘의 발자욱을 남기고 우렁찬 홍색가요가 울려퍼지게 했다.

“중학생으로서 곤난을 이겨내는 렬사들의 혁명정신을 따라배워 공부를 잘해 사회에 기여하는 사람으로 자라나겠습니다.” 고원2중 고중1학년 학생 관서는 말한다.



“당시 전사들은 총을 메고 배불리 먹지도 못하고 옷도 변변하게 입지 못한 상황에서 구불구불한 산길을 따라 행군하느라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오늘과 같은 행복은 정말 쉽게 온 것이 아니라는 것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봅니다.” 고원2중 교원 리아흠의 말이다.

고원2중에서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26년동안 도보로 임산하렬사릉원에 가 렬사를 추모하는 행사에 대해 학부모들도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한 학부모는 “눈앞에는 강산이 있고 마음속에는 가정과 나라가 있습니다. 진정한 애국주의가 학생들의 마음속에 ‘뿌리 내리게’ 해야 합니다. 확고한 홍색 신념은 학생들의 사상보루이며 신앙의 불꽃은 끊임없이 생성하고 성장하고 있는바 홍색 유전자가 세세대대로 이어지게 해야 합니다.” 고 말한다.

지난 1995년부터 고원2중은 청명전후에  매기 초중 1학년 신입생들을 상대해 이 같은 특수의식을 치르는데 지금까지 이어왔다. 한기 또 한기의 신입생들은 하루동안 학교로부터 임산하렬사릉원까지 왕복 54키로메터를 걸어서 다녀오는 데 이 렬사추모 행사를 이미 26년째 확고하고 끈질기게 견지하고 있다.

 / 인민일보

https://mp.weixin.qq.com/s/08daDc2WCpMs7_MIdUqNsg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