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30명 청화대학 북경대학 학생들 군복 입었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4.08일 13:51
30명 청화대학, 북경대학 학생들이 조국의 부름을 받고 교정을 떠나  군영에서  또다른 열혈청춘을 빛내가고 있다.



최근 년간 날로 많은 청화대학, 북경대학 학생들이 붓을 들고 참군해 각 일터에서 자체의 우세를 발휘하며 아름다운 청춘의 빛을 뿌리고 있다.

청화대학 장미한



장미한은 2021년 3월에 북경시에서 입대하여 자원으로 가장 간고한 변강에 가 군 복무를 하겠다고 한다. 그는 ‘문화’만 있어서는 안되며 더우기는 ‘용맹과 도덕’이 있어야 된다며 더 넓은 조국의 땅에서 직접 감수하련다고 말한다.

떠나기전 장미한은 자기의 인생 서언을 이렇게 썼다. “달갑게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 변강에 뿌리 박고 기꺼이 사업과 학업의 랭대를 받으며 조국의 수요라면 도의상의 책임을 다하겠다.”

청화대학 장욱



청화대학 화학생물전공 3학년 학생인 장욱은 하북성 형수2중을 졸업하고 726점이란 높은 성적으로 청화대학에 입학했다. 학교에서 조직하는 각종 경연에 참가하는 그는 정말 부끄럽지 않은 공부의 신이였다.

장욱은 마음속 깊이 간직했던 부름에 따라 참군하기로 했다.

학교에서 조직한 환송의식에서 장욱은 “참군을 결심한 그날부터 나는 고생할 준비를 하고 어느 날인가 전장에서 희생될 준비까지 다 했다. 열혈 나이에 군영에서 단련하여 국방사업을 위해 적은 힘이나마 이바지하려는 것이 내가 후회없고 영광스러운 선택이다.”고 말한다.

북경대학 백미정, 려기



북경대학 원배학원 2018년급의 본과생 백미정, 려기는 2021년 3월에 북경시에서 영광스럽게 입대했다. 이들은 녀걸의 호방한 감정으로 군영생활을 하게 된다.

청춘시절, 이들이 기여를 선택한 것은 바로 수확을 선택한 것이다. ‘깨끗한 사랑은 단지 중국을 위하여’, 이 시대을 품은 이들은 꿈을 향해 용감하게 나아가고 있다.

북경대학 정해양



북경대학 경제학원 2018년급 재정학부 본과생인 정해양은 군인가정에서 태여났으며 줄곧 부대생활을 동경해왔다.

참군은 그에게 있어서 언녕 마음에 두었던 일이다. 조국의 대지에 뿌리박고 청춘을 불태우며 교정을 떠나 군영으로  향한 그다.

이들은 지혜와 땀으로 강군흥군의 웅위로운 화폭에 독특한 기억을 남겼다. / 인민일보

https://mp.weixin.qq.com/s/wqZU4L2kkCtDql5zVvDwfA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