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어 교육 확대하는 인도…정규 수업 학교 1년새 3개→12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09일 16:17



  한국어 교육을 정규 과정에 편입하는 인도 학교가 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인도에서 한류 바람이 거세지는 가운데 인도 정부가 한국어를 정규 교육 과정의 제2외국어 과목으로 채택한 영향으로 보인다.

  9일 주인도한국문화원에 따르면 뉴델리의 그린웨이 모던 학교, 첸나이의 힌두스탄 국제학교 파두르 등 12개 학교가 이번 새 학기에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 정규반 수업을 시작하고 있다.

  지난해 3개 학교에서 시작된 한국어 정규반 수업이 1년 만에 12개 학교로 늘어난 것이다. 12개 학교에서 운영되는 정규반 수업 수는 15개에 달한다.

  인도에서는 대개 한 학교에서 초·중·고등 과정이 모두 이뤄지기 때문에 한국어 교육을 받은 학생들의 학년이 높아지면 고등학생을 위한 과정도 새롭게 추가될 예정이다.

  인도에서는 최근 한국어 공부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는 분위기다.

  과거에는 한국 콘텐츠가 좀처럼 진입하지 못해 '한류 불모지'라고까지 불렸지만 방탄소년단 등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인도인의 관심이 K팝은 물론 K드라마, 한국어 공부 등으로 폭발적으로 확대된 것이다.

  언어 학습 애플리케이션(앱)인 듀오링고의 통계에 따르면, 2019년 10월∼2020년 2월 사이에 11% 늘어나는데 그쳤던 인도 내 한국어 학습자의 수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256% 폭증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한 듯 인도 정부는 지난해 7월 한국어를 정규 교육 과정의 제2외국어 과목으로 처음 채택했다.

  한국문화원이 지난 1월 진행한 올해 1차 '온라인 한국어 입문반' 등록이 개시 2분 만에 마감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문화원은 한국어 교사 지원이 가능한 지역의 80여 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국어 정규반 수업 지원 설명회도 개최했다.

  이후 이 가운데 27개 학교와 한국어 수업 지원 및 문화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도 맺었다.

  황일용 주인도한국문화원장은 "인도 내 한국어 교육은 이제 시작 단계"라며 "급증하는 한국어 교육 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현지인 교원 양성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련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43%
50대 14%
60대 0%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 찾았다!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 찾았다!

‘5.1’절 기간 두명의 사천성 아안시 보흥형 다와껑자풍경구에서 자각적으로 쓰레기를 주은 유람객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네티즌들로부터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으로 불리웠다. 이 두명의 열성적인 유람객의 행위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아안시문화체

하학시간, 4시 반에서 5시 반으로 조정할 수 없을가?

하학시간, 4시 반에서 5시 반으로 조정할 수 없을가?

이틀간 심양의 ‘4시 반 엄마단체’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지난 11년간 자발적으로 설립된 ‘엄마단체’는 이웃들의 아이를 데려오는 중임을 주동적으로 떠맡았는데 학생규모는 4명에서 45명으로 발전되였다. 주변학교의 교원들도 가입했으며 무료바둑반,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류사우,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류사우,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

최근,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2018년 졸업생 류사우(刘思雨, 15세)가 U17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되였다. U17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된 장춘대중탁월녀자축구구락부의 U15팀 선수 류사우  지난 4월 23일, 중국축구협회에서는 〈U17 국가녀자축구팀의 2021년 제2기 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