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미국서 교통단속중 흑인장교에 최루액 뿌리고 폭행한 경찰 해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12일 14:33
  미국에서 교통 단속 과정에서 흑인 군 장교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찰관이 해임됐다.

  AP통신은 지난해 12월 5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윈저의 한 고속도로에서 륙군 소위 카롱 나자리오에게 최루액을 뿌리고 발로 걷어찬 경찰관 중 한 명인 조 구티에레즈가 해임됐다고 11일 보도했다.

  윈저시는 이날 트위터 성명을 통해 "경찰의 조치가 적절했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 윈저시 경찰 정책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징계 사유를 설명했다.

  나자리오 소위는 지난 2일 교통 단속 중 자신을 폭행한 혐의로 구티에레즈와 그의 동료 경찰관인 대니얼 크로커를 고소했다.

  소장에 따르면 구티에레즈와 크로커는 나자리오 소위에게 총을 겨누고 접근해 차량에서 내리라고 요구했다.

  나자리오 소위가 하차 요구에 불응하자 이들은 최루액을 뿌렸고 차 밖으로 나온 나자리오를 걷어찼다.

  크로커는 나자리오가 단속을 피해 현장을 빠져나가려 했다고 주장했지만, 나자리오 소위 측은 단속을 피하려던 게 아니라 밝은 곳으로 차량을 옮기던 중이였다고 반박했다.

  나자리오를 단속하는 모습을 담은 보디캠 동영상이 퍼지자, 일각에서는 인종차별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숨지게 한 미국 전 경찰관에 대한 재판이 지난달 29일 시작하면서 경찰의 과잉진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진 상태다.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는 이번 사건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노덤 주지사는 "버지니아주는 경찰 개혁이라는 중요한 과제를 해냈지만, 주민 안전을 지키려면 계속 노력해야 한다"면서 "경찰과 소통하고, 법 집행을 공정하고 평등하게 하고, 당사자에게 책임을 지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련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5월 9일부터 15일까지는 제30번째 전국 도시 물절약 홍보주간이다. 올해의 주제는 ‘새로운 발전 리념을 관철하며 절수형 도시를 건설' 하는 것이다. 물은 생명의 원천이자 발전의 근원이다. 우리는 물을 절약하고 보호하는 량호한 습관을 키우고 생활의 세세한 부분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최근 흑룡강해사국이 발표한 2021년 봄철 마지막 해빙 보고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5528킬로미터 하천들의 얼음이 모두 풀렸고 40일동안 걸린 해빙기의 수상교통 안전감독도 마무리됐으며 수상교통 안전이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겨울 결빙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5월 9일, 전국 각지에서는 다채로운 활동을 열고 "어머니의 날"을 맞이했다. /신화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