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축구야, 럭비야?’녀자 A매치서 나온 황당 퇴장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4.19일 09:06



녀자축구 A매치에서 황당한 태클 장면이 나왔다. 수비수가 팀 패색이 짙어지자 상대 공격수에게 감정이 실린 태클을 시도했다가 퇴장당했다.

지난 14일 2020 녀자유럽축구선수권대회(녀자유로 2020) 플레이오프 북아일랜드와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나왔다.

녀자유로 2020 본선 진출을 두고 겨룬 두 팀. 홈 앤드 어웨이 1, 2차전으로 승부를 가리는 가운데 앞서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1차전에서 북아일랜드가 2대1로 이겼다. 북아일랜드는 이날 홈 2차전에서도 후반 10분 선제꼴을 넣으면서 앞서갔다. 그리고 후반 종반까지 지속해서 1꼴차 리드를 지켰다. 이대로면 1, 2차전 합계 3대1로 북아일랜드의 압승. 우크라이나로서는 3꼴이 필요했다. 사실상 본선 진출이 희박해졌다.

그런 가운데 후반 43분 문제의 장면이 나왔다. 북아일랜드 공격수 사라 맥패든이 공을 따라 질주했는데 이에 앞서 우크라이나 수비수 나티야 판트쉴라야가 공을 따랐다. 그런데 판트쉴라야는 공을 처리하지 않고 갑자기 뒤따르던 맥패든을 향했다. 그러더니 오른쪽 어깨로 맥패든의 가슴을 가격하며 쓰러뜨렸다. 주심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냈다.

판트쉴라야의 행동은 이미 우크라이나의 유로 본선행이 어려워졌음을 인지, 감정을 실어 상대 선수를 넘어뜨리기 위한 비신사적인 반칙이였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이 장면을 보도하면서 ‘축구력사 최악의 태클’이라고 언급했다. 이 매체는 ‘기이한 장면이다. 상대보다 공을 더 쉽게 따낼 수 있었다.’며 판트쉴라야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 경기에서는 결국 북아일랜드가 후반 추가 시간 두번째 꼴을 터뜨리며 우크라이나에 2대0 완승했다. 1, 2차전 합계 점수 4대1 우위를 보이면서 녀자유로 2020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5월 9일부터 15일까지는 제30번째 전국 도시 물절약 홍보주간이다. 올해의 주제는 ‘새로운 발전 리념을 관철하며 절수형 도시를 건설' 하는 것이다. 물은 생명의 원천이자 발전의 근원이다. 우리는 물을 절약하고 보호하는 량호한 습관을 키우고 생활의 세세한 부분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최근 흑룡강해사국이 발표한 2021년 봄철 마지막 해빙 보고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5528킬로미터 하천들의 얼음이 모두 풀렸고 40일동안 걸린 해빙기의 수상교통 안전감독도 마무리됐으며 수상교통 안전이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겨울 결빙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5월 9일, 전국 각지에서는 다채로운 활동을 열고 "어머니의 날"을 맞이했다. /신화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