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비난 봇물...美 일방적 편들기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20일 10:33



  13일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방침을 공식 결정하자 강력한 비난에 휩싸이고 있다. 도쿄 시민들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관저에서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13일 오후 최종문 한국 외교부 제2차관은 한국 주재 일본 대사를 초치해 일본 정부 결정에 항의했고 한국 주재 일본 대사관 앞에는 "서울청년기후행동" 등 다수 한국 단체들이 피켓을 들고 "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 등 구호를 외쳤다.

  15일 마르코스 오렐라나 유엔 인권 및 독성물질 특별 보고관과 마카엘 파크리 식량권 보고관, 데이비드 보이드 인권 환경 보고관은 공동성명을 발표해 바다에 100만 톤의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일본 국내외 관련 인구가 인권을 충분히 향유하는데 큰 리스크가 된다고 했다.

  같은 날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 대변인도 국제환경법 원칙을 인용해 환경을 오염하면 반드시 댓가를 치러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비난과 달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3일 트위터에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리를 위한 일본 정부의 "투명한 노력"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도쿄뉴스"에 따르면 일찍 4월4일 일본 정부는 미국으로부터 방사능 오염수 방류 허가를 받았다고 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줄곧 동맹국과의 관계 강화를 강조했고 올해 3월 미일 "2+2회담"을 열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2021년 새해 축사에서 "환경보호"를 일본 경제 성장의 중요한 원동력 중 하나로 꼽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오염수 방류"라는 이 환경파괴 행보에서 보인 양국의 협조적인 입장에 미국 네티즌들도 의문을 보였다.

  미국 네티즌은 세계 인민의 건강을 해치는 일본의 이런 결정과 미국 정부의 태도는 믿을 수 없다고 했다.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5월 9일부터 15일까지는 제30번째 전국 도시 물절약 홍보주간이다. 올해의 주제는 ‘새로운 발전 리념을 관철하며 절수형 도시를 건설' 하는 것이다. 물은 생명의 원천이자 발전의 근원이다. 우리는 물을 절약하고 보호하는 량호한 습관을 키우고 생활의 세세한 부분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최근 흑룡강해사국이 발표한 2021년 봄철 마지막 해빙 보고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5528킬로미터 하천들의 얼음이 모두 풀렸고 40일동안 걸린 해빙기의 수상교통 안전감독도 마무리됐으며 수상교통 안전이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겨울 결빙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5월 9일, 전국 각지에서는 다채로운 활동을 열고 "어머니의 날"을 맞이했다. /신화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