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미, 코로나19 관련 려행금지국 대폭 확대…한국은 기존 '강화된 주의' 단계 유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21일 16:06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코로나19와 관련해 자국민의 려행금지 대상 국가를 대폭 확대했다. 전날 “코로나19 대류행이 여전히 려행자들에게 전대미문의 위험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전 세계 국가 가운데 80%를 려행금지 국가로 분류하겠다고 예고했던 대로 려행경보를 대대적으로 조정한 것이다. 한국은 기존 려행경보 대로 ‘강화된 주의’에 해당하는 2단계 려행경보 국가로 남았다.

  미 국무부 려행경보 홈페이지를 보면 이날 오후 4단계 려행금지 국가는 95개국으로 집계됐다. 전날 34개국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미 국무부의 자국민 대상 려행경보는 1단계 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 강화된 주의, 3단계 려행재고, 4단계 려행금지 등 4단계로 나뉜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러시아, 케냐, 북한 등은 기존에 4단계로 분류됐던 국가들 외에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가 4단계로 새롭게 분류됐다. 미 국무부가 전날 려행금지국을 80%까지 확대하겠다고 예고한 것을 감안하면 4단계 국가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의 려행경보는 약 210개국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80%를 려행금지 국가로 분류한다면 160개국까지 늘어날 수 있다.

  · 미 국무부 “코로나19 위험 려행금지국 전 세계 80%로 확대 예정”

  미국이 자국민의 려행금지 국가를 대폭 늘린 것은 각국의 코로나19 상황 및 백신 접종 현황, 상대국의 조치에 대한 상호주의, 코로나19가 완전히 통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급증하는 해외 려행 수요 등을 감안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최근 미국은 코로나19 백신을 한차례 이상 맞은 성인이 절반을 넘어섰고, 16세 이상 모든 시민에게 백신 접종을 확대하는 등 백신 접종 비률이 빠르게 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한국은 려행금지 국가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국무부의 려행경보 갱신이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미국인의 한국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경향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 찾았다!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 찾았다!

‘5.1’절 기간 두명의 사천성 아안시 보흥형 다와껑자풍경구에서 자각적으로 쓰레기를 주은 유람객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네티즌들로부터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으로 불리웠다. 이 두명의 열성적인 유람객의 행위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아안시문화체

하학시간, 4시 반에서 5시 반으로 조정할 수 없을가?

하학시간, 4시 반에서 5시 반으로 조정할 수 없을가?

이틀간 심양의 ‘4시 반 엄마단체’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지난 11년간 자발적으로 설립된 ‘엄마단체’는 이웃들의 아이를 데려오는 중임을 주동적으로 떠맡았는데 학생규모는 4명에서 45명으로 발전되였다. 주변학교의 교원들도 가입했으며 무료바둑반,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류사우,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류사우,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

최근,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2018년 졸업생 류사우(刘思雨, 15세)가 U17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되였다. U17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된 장춘대중탁월녀자축구구락부의 U15팀 선수 류사우  지난 4월 23일, 중국축구협회에서는 〈U17 국가녀자축구팀의 2021년 제2기 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