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코로나 백신 승인 5개월…"확산 잡기엔 아직 역부족"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22일 15:53
  다음달 2일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영국에서 세계 최초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지 5개월이 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 약 반년이 지난 지금, 공급량 부족과 안전성 우려, 대중의 무관심 등으로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여전히 봉쇄, 격리 조치에 의존하는 처지라고 보도했다.



  또 접종률이 높은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 간 격차도 선명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 "백신, 팬데믹 흐름 꺾기엔 아직 역부족"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접종된 코로나19 백신은 약 9억3천만회 분량인 것으로 집계된다. 이 가운데 미국(약 2억1천만회분), 중국(약 2억회분), 인도(약 1억3천만회분) 등 3개국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하지만 백신 접종률과 코로나19 사망률 변화 사이에 주목할 만한 경향이 나타나는지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이스라엘, 영국 등 백신 접종률이 높은 일부 국가별 통계에서는 코로나 사망자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전세계적 추세로 보기에는 이들 국가의 사례가 아직 소수라는 것이다.

  인구 100명당 최소 50회 백신 접종을 한 국가에서는 사망률이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다.

  영국이 이에 해당한다. 영국은 현재 1순위 접종 대상자로 분류됐던 이들이 모두 백신을 맞았고, 사망자수는 지난 1월 이후 95% 감소했다.



  ◇ "백신만으로는 역부족"

  하지만 백신 접종률이 높다고 해도 변이 바이러스가 위세를 떨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제한 조치를 너무 조기에 해제하면 코로나19는 여전히 확산할 수 있다.

  칠레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칠레는 인구 대비 최소 1회 백신 접종률이 약 40%로 영국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브라질발 변이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인도 역시 백신을 접종하고 있지만 방역 지침이 무시되면서 22일 기준 하루 확진자가 31만5천명이 나오면서 지난해 3월11일 팬데믹 선언 이후 최다 기록을 세웠다.

  빈곤, 저개발국으로 분류된 76개국 중에서는 3개국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인구 100명당 10도스 미만의 낮은 접종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에서는 변이 확산으로 인해 지난 1월 말 이후 사망자수도 다시 늘어나고 있다.

  부유한 국가에서도 공급량 부족, 안전성 우려에 따른 접종 중단 등으로 백신 접종이 지체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백신 확보 여부와는 관계없이 대부분의 국가에서 '안정기'라고 할 수 있는 '타깃존'(target zone)에는 도달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매경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산동, 상해 등 지역에서는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건강코드를 ‘금빛배경’으로 승격시켰고 따라서 ‘금빛건강코드’ 관련 화제도 인기검색어에 올랐다. 일종의 낮은 원가, 창의적인 백신접종 추천방식으로서 이는 부분적 젊은이들이 ‘잠금해제 새 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100년전 손중산선생은 〈건국방략 〉에서 “동쪽은 북경을 기점으로 하여 아라산(阿拉善)을 지나 서쪽 디화(迪化)에 닿는, 신강까지의 대통도를 건설한다 ”는 웅대한 설계도를 내놓았었다.       북경-신강 (우룸치) 고속도로, 즉 경신(京新,G7)고속도로가 오는 7월 1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치치할 메리스다우르족지구에서는 참외와 버섯 등 록색특색재배산업을 대대적으로 발전시켜 2021년 경제작물 다모작 면적을 30만무 다뤄 농민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수입을 올리도록 이끌어주고 있다. 현재, 달호점진 풍보촌의 촌민 김룡이 하우스에 재배한 7무 참외의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최근 장춘대중교통그룹 버스회사 2차대 정비공인 양동(杨冬)은 ‘사각지대 레이다 탐지시스템’을 연구개발해냈다. 소식을 들은 기자는 양동이 근무하고 있는 작업현장을 방문했다. 그는 자신의 세가지 새 발명품인 자동조향등시스템, 사각지대 레이다탐지시스템, 사각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