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오늘은 ‘립하’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5.05일 10:54

 

오늘 14시 39분,

우리는 해빛 찬란한 정오를 보내면

올해 여름철의 첫 절기인

‘립하'를 맞이하게 된다.

가랑비가 지나가고 못에 련꽃 피여

향기가 그윽하다. 

 

화끈한 여름

흔연히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있다.

여름이 시작되면

기온이 올라가고 농작물이 자라

농부들이 한창 분망하다.

 

따뜻한 여름바람이 얼굴을 스치고

밀밭에 푸른 파도가 일며

산과 들에 푸른 이부자리를 수놓으니

립하, 바로 생기가 넘치는 시기로다.

 

이 때의 해살은 뜨겁지만

나무 그늘 아래는 시원하다.

못에 비친 정자와 루각들의 아름다운 그림자

활짝 핀 장미꽃으로 온 뜰안에 향기가 그윽하다. 

 

립하는 미식과 과일을 맛볼 수 있는 좋은 시기이다.

앵두는 빨갛게, 비파나무는 누렇게 물든다.

신선한 채소와 과일이 잇달아 시장에 나오니

분주한 하루를 보낸

가족들이 빙 둘러앉아 과일을 맛본다.

서늘한 여름, 이제부터 시작이다. 

 

사람들이 이렇게들 말한다.

봄에는 부지런히 일해 희망을 심고

무럭무럭 자라는 여름철에는 수확을 재촉한다. 

 

그대도 뜨거운 초여름처럼

분발하고 향상하여 자강불식하라.

 

출처: 인민일보  길림신문 편역 김파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 찾았다!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 찾았다!

‘5.1’절 기간 두명의 사천성 아안시 보흥형 다와껑자풍경구에서 자각적으로 쓰레기를 주은 유람객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네티즌들로부터 ‘가장 아름다운 설산 유람객’으로 불리웠다. 이 두명의 열성적인 유람객의 행위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아안시문화체

하학시간, 4시 반에서 5시 반으로 조정할 수 없을가?

하학시간, 4시 반에서 5시 반으로 조정할 수 없을가?

이틀간 심양의 ‘4시 반 엄마단체’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지난 11년간 자발적으로 설립된 ‘엄마단체’는 이웃들의 아이를 데려오는 중임을 주동적으로 떠맡았는데 학생규모는 4명에서 45명으로 발전되였다. 주변학교의 교원들도 가입했으며 무료바둑반,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류사우,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류사우,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

최근, 장춘시록원구조선족소학교 2018년 졸업생 류사우(刘思雨, 15세)가 U17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되였다. U17 국가녀자축구팀에 입선된 장춘대중탁월녀자축구구락부의 U15팀 선수 류사우  지난 4월 23일, 중국축구협회에서는 〈U17 국가녀자축구팀의 2021년 제2기 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