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자동차 '대국'에서 '강국'으로...중국의 자동차 발전史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6.22일 11:15
  2020년 중국의 스마트카 판매량은 300만 대를 돌파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수준으로 전체 판매량의 약 15%를 차지했다.

  자동차 불모지에서 세계적인 자동차 대국이 되기까지 중국 자동차 산업이 밟아온 발자취를 함께 따라가 보자.

  중국의 첫 국산차는 1931년 료녕성 심양의 한 민간 공장에서 탄생했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공업이 비약적 성장을 거듭하면서 자동차 공업도 발전의 길을 걷게 됐다.

  중국은 구소련의 원조를 받아 중점 공업 프로젝트 156개를 실시했는데 이 중엔 현대화 시설을 갖춘 자동차 제조공장도 포함됐다. 이로써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이후 최초의 자동차 제조공장 부지가 1951년 장춘에 마련됐다.

  1953년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인 제일자동차그룹(FAW,中國第一汽車集團有限公司)의 공장이 첫 삽을 떴고, 3년 뒤인 1956년 첫 번째 차량 제작에 성공했다.

  1959년 10월 1일엔 FAW의 프리미엄 브랜드 홍기(紅旗)가 개발한 세단이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10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됐다.

  개혁개방은 중국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기회를 가져왔다.

  최초의 중외 합자사인 북경-지프(Jeep)가 1983년 탄생했다. 이듬해엔 상해자동차와 폭스바겐의 합자 브랜드인 상기대중(上汽大眾)이 설립돼 중외 협력의 기반을 다졌다.

  이후에도 FAW와 아우디, 폭스바겐 등 기업이 합자기업을 설립했다. 중국의 자동차 제품은 점차 다양해졌고 품질도 향상됐다.

  1990년대에 드디어 세단이 대중에게 보급되면서 중국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가속도가 붙었다.

  지난 2009년 중국은 미국과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자동차 생산량 1천만 대를 돌파한 국가가 됐다.

  2020년엔 판매량이 2천500만 대를 넘어서 12년 련속 세계 최대 생산국과 판매국이라는 타이틀을 달았다.

  그리고 이제 중국은 신에너지차와 스마트카에도 손을 뻗고 있다. 특히 스마트카의 경우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증가한 기록을 세웠다.

  전기차·ICV차 등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트렌드 속에서 자동차 '대국'에서 자동차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중국의 발걸음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화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7월 22일 국무원은 보장성 임대주택을 다그쳐 발전시키고 부동산시장 조절통제사업을 더한층 잘할 데 관한 텔레비죤전화회의를 소집해 습근평 총서기의 주택사업 관련 중요지시 정신을 심도 깊게 학습관철하고 보장성 임대주택을 다그쳐 발전시킬 데 대해 연구포치했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캄보디아가 구매한 중국 국약 백신 프놈펜 도착

캄보디아가 구매한 중국 국약 백신 프놈펜 도착

7월 22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공항 직원들이 방금 도착한 중국 국약 코로나 백신을 운반하고있다. 첫차례 중국국약(中国国药) 코로나 백신이 지난 22일 캄보디아에 도착했다. 캄보디아 보건관원은 이는 현지 백신 접종을 계속 돕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넷

상해 포동, 외국 인재의 영구 체류 '지름길' 만든다

상해 포동, 외국 인재의 영구 체류 '지름길' 만든다

상해가 인재 유치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 나선다. 상해시정부는 22일 언론 브리핑에서 포동신구에 ▷영구체류 추천의 새로운 메커니즘 실시 ▷역외 인재의 전문 분야 종사 제한 점진적 완화 ▷글로벌 인재 허브 기능 강화 등 방면의 혁신 조치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구체적

주택도시농촌건설부: 40개 도시, 년내로 93만개 보장성 임대주택 건설 예정

주택도시농촌건설부: 40개 도시, 년내로 93만개 보장성 임대주택 건설 예정

7월 22일 국무원은 보장성 임대주택을 다그쳐 발전시키고 부동산시장 조절통제사업을 더한층 잘할 데 관한 텔레비죤전화회의를 소집해 습근평 총서기의 주택사업 관련 중요지시 정신을 심도 깊게 학습관철하고 보장성 임대주택을 다그쳐 발전시킬 데 대해 연구포치했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