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외교부,미국과 그 동맹국에 중국 대상 사이버공격 중지 강력 재촉구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7.23일 15:54
  [북경=7월 20일발 신화통신(기자 반결, 허가)] 조립견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중국은 미국과 그 동맹국이 중국에 대한 사이버 해킹과 공격을 중단하고 사이버 안보 문제 등에 관해 중국을 비방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재차 강력히 요구한다.”며 “중국은 필요한 조치로 중국의 사이버 안보와 스스로의 리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관련 문제에 답했다. 그는 “미국이 동맹국들과 규합해 사이버 보안 문제에 있어 중국을 근거없이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나서 “이는 터무니없는 것이자 흑백을 뒤집는 것으로 전적으로 정치적 목적을 앞세운 비방이자 억압”이라며 “중국은 이를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중국은 어떠한 형태의 사이버공격도 단호히 반대하며 해킹을 부추기거나 지지하거나 용인하지 않는다.”며 “이러한 립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고 지적, “사이버 공간은 가상성이 강하며 근원을 찾기 어렵고 행위주체가 다양해 사이버 사건을 조사하고 규정할 때에는 충분한 증거가 있어야 하며 관련 사이버 공격과 일국 정부를 련계시키는 것은 더욱 신중해야 한다. 미국측이 발표한 기술적 세부사항은 완전한 증거 고리를 형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조립견 대변인은 “미국이야말로 전세계 최대의 사이버 공격 근원 국가이다. 중국 인터넷 보안업체 360 보고서에 따르면 북아메리카발 APT 조직 공격 수법은 복잡하고 전쟁준비자원이 충분하며 특정 업종과 부문에 오래동안 초점을 맞추고 있다. 중국 국가인터넷응급쎈터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해외에 서버를 둔 약 5만 2000개의 악성프로그램이 중국 531만개 컴퓨터 본체에 침입했다. 중국내 침투된 기기 수로 보면 미국과 나토가 3위권 안에 들었다. 그 밖에 360 업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사이버 공격조직인 ‘APT-C-39’는 중국의 항공우주, 과학연구기관, 석유, 대형 인터넷업체 및 정부기구 등 핵심 령역에 대해 11년간 사이버 공격을 했다”면서 “이런 공격이 중국의 국가 안보와 경제 안보, 핵심 기초 인프라 안보와 광범한 민중의 개인 정보 안보에 심각한 손해를 끼쳤다.”고 지적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미국의 감청 대상에는 경쟁자 뿐만 아니라 자신의 동맹국도 포함되여 있다. 미국의 유럽련합은 미국이 덴마크 정보부처와 협력해 그 지도자 등을 감청한 일은 적당히 얼버무리면서 ‘중국 사이버 공격’에 대해서는 근거없이 날조하고 야단법석을 떨고 있어 자기들이 일관하게 주장하는 전략적 자주와는 모순된다.”고 지적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사이버 공격은 전세계가 직면한 공동의 위협으로 우리는 각국이 상호 존중과 상호 신뢰 리익의 바탕에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사이버 안보를 수호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한다. 소수의 국가가 국제사회를 대표하지는 못하며 남에게 루명을 씌워 자신의 죄를 씻으려 해서도 안된다. 중국은 미국과 그 동맹이 중국에 대한 사이버 해킹과 공격을 멈추고 사이버 안보에 있어서 중국에 대한 비방을 중단하고 모든 기소를 취소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 중국은 필요한 조치로 중국의 사이버 안보와 스스로의 리익을 수호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나토가 중국의 사이버 공격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동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중국측은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미국의 추동에 나토는 최근 사이버 공간을 새로운 전쟁터로 삼아 사이버 군사작전 배치를 계속해서 추진하고 작전사령부인 사이버공간 작전쎈터를 구축했다. 이런 군사 동맹의 사이버 공간 도입은 안보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사이버 군비경쟁을 자극해 국가간 사이버 마찰과 충돌의 위험을 높이고 국제평화와 안보를 해칠 우려가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나토가 만약 진정으로 사이버 안보에 관심이 있다면 사이버 공간에서 군을 정비하고 전쟁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언행일치로 사이버 공간의 평화를 수호해야 한다.”면서 “나토가 회원국의 사이버 안보에 진정으로 관심을 갖고 있다면 먼저 다른 회원국에 대한 개별 회원국의 대규모 사이버 해킹 문제부터 론의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연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군, 카불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인정

미군, 카불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인정

매켄지 미 중부군사령관이 17일 워싱턴 펜타곤에서 화상방식으로 국방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9월 17일, 미국군부는 미군이 8월 29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실시한 무인기 습격으로 7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현지 민간인 10명이 사망하였다고 인정했다. 미국 중

해남성, 제주도와 전통의상·천연염색 교류전 열어

해남성, 제주도와 전통의상·천연염색 교류전 열어

해남성과 자매도시 한국 제주도 교류 행사인 '제주 전통복식과 천연염색-해남 리금(黎錦) 전통공예 온라인 교류전'이 15일 해구(海口)에서 개최됐다. /신화망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수업 시작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수업 시작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장족학생들이 신축된 교수청사에서 첫날 수업을 시작했다. 지난 7일 기차로 료양에 도착한 서장반 2021급 150명 장족학생들은 전염병 예방통제 조치에 따라 지정 호텔에서 나흘 동안 격리하고 건강검진을 받았다. 이어 9월 11일부터 15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