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김택룡-"우리는 자랑스런 단동조선족"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8.02일 15:46
  김택룡(1955년생)은 30대 초반 젊음의 패기와 열정으로 국유기업의 책 임자로 두각을 내밀었고 30대 후반부터는 강한 사명감과 헌신정신으로 사회단체 활동에 참가하고 14년간 단동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단동시조선족련합회의 전신)를 이끌면서 주류사회에 "우리는 자랑스런 단동조선족" 이미지를 부각하는 데 큰 기여를 하였다.

  1975년 봉성실크공장 공청단총지부 부서기로 재직중인 김택룡은 "네가 지 현대화를 실현하는 데 공헌하겠다"는 신념으로 중국공산당에 가입했다. 1976-1979년 4년간의 군생활을 마치고 국유기업인 단 동시인쇄공장에 입사한 그는 과장, 부총경리, 부공장장을 거쳐 1987년, 32세의 젊은 나이에 현급간부인 총경리 및 공장장으로 발 탁됐다. 높은 책임감과 젊음의 패기로 그는 공장을 운영하여 빠른 시간내 업계 선도 위치에 올렸다. 공장은 당시 청년들이 가장 좋아 하던 국내 10대 잡지 《료녕청년》을 비롯해 《공산당원》, 《간수당교(刊授党校)》, 《신소년》, 《소학생우수작문선》 등 잡지를 인 쇄하였는데 그중 월간지 《공산당원》은 인쇄량이 230만권에 달했고 년간 종이인쇄총량은 2만여톤에 달했다. 인쇄수요가 급증할 것으 로 내다본 그는 1995년에 일본측과 합자기업을 설립했다.



  1992년 9월, 단동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가 고고성을 울렸다. 회원들 은 주로 정부기관과 국유기업의 조선족 간부들이였다. 발기자이자 초대회장인 단동시민족사무위원회 박문호 부주임을 돕고저 김택룡은 부회 장을 맡으며 물심량면으로 전폭 지지하는 등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했다.

  협회 1, 2기 회장단은 조선족문화 전승발전, 민족교육 지지, 대외홍보 등 방면에서 기꺼운 결실을 맺어 협회 발전에 견실한 기초를 닦았다.

  2005년 8월 김택룡이 제3기 회장에 취임했다. 경영에서의 탁월한 리더 십을 발휘해 협회 기틀을 다져온 그는 단동의 대조선·대한국 무역 특점을 고려해 회장단 성원중의 무역종사자 비례를 높였고 무역종사자 들을 회원으로 대거 받아들였다. 따라 협회의 사업방향을 초기의 문화중점에서 경제중심으로 돌리고 조선족기업인들의 힘을 뭉치는 데 전 력했다. 2005년 협회 산하에 단동시조선족기업가협회를 설립한 데 이어 2006년에 월드옥타 단동지회를 발전시켰다.

  그는 "다녀야 형제고 모여야 동포다"는 슬로건을 걸고 '자랑스러운 조선족 ' 이미지 부각에 심혈을 기울였다. 2005년부터 ‘단동시조선족기업인경제무역대표단’을 구성해 조선, 한국, 오스트랄리아, 뉴질랜 드,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여러 나라를 방문하고 해외 겨레 경제인들과 교류협력관계를 구축했으며 연태, 북경, 연길, 의 오 등 국내 형제협회와의 관계도 돈독히 하는 등 해내외 교류에 적극 나섰다.

  또 민간단체로서 공적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안고 다각화된 사 업 체계를 구축했다. 해마다 설맞이행사를 개최해 단동지역 각계 조선족이 정을 나누고 화합을 다질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로인협회 와 조선족학교, 유치원에 아낌없는 후원을 했다.





  그간 그는 전국소수민족우수공장장, 전국우수청년기업가, 경공업부 선진사업 자, 료녕성우수기업가, 료녕성민족단결진보선진개인, 단동시로력모범, 단동시 10대 청년기업가 등 영예를 수두룩히 받았으며 또 료녕 성 정협위원, 3기 단동시 정협위원, 단동시 인대대표, 단동시인대 민교외위 고문, 단동시인대 민교외위 위원 등 여러 정치적 직무 도 충실히 리행하면서 지역사회 발전에 힘과 지혜를 보탰다.

  조선족사회의 목소리를 수렴하여 조선족군중들이 중시하는 '일정한 비례로 조 선족 간부, 정협위원, 인대대표 수 증가', '단동시조선족중학교 교육경비 부족', '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 인원 부족', '단동시조 선족유치원 체제문제' 등 문제를 시위, 시정부에 적극 반영했다.

  십수년동안 '협회의 큰 회장'으로 봉사해온 김택룡은 "그간의 성과는 여 러 조선족단위·단체가 마음과 뜻을 모아 동심동덕의 자세로 노력해온 결과다"며 "한명의 보통 당원으로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지역 사회 발전과 조선족사회의 아름다운 미래를 가꾸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택룡 프로필

  김택룡, 남, 조선족, 1955년 출생, 료녕 단동 출신, 1974년 사업에 참가, 1975년 중국공산당에 가입.

  료녕성정협 위원, 3기 단동시정협 위원, 단동시인대 대표, 단동시인대 민교외위 고문, 단동시인대 민교외위 위원 등 담당.

  1995년-2019년 단동고산인쇄유한회사 리사장 겸 총경리

  2005년-2019년 단동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3, 4, 5기 회장

  영예:

  1989년 전국소수민족우수공장장

  1990년 전국우수청년기업가

  1991년 경공업부 선진사업자

  료녕성우수기업가, 료녕성민족단결진보선진개인, 단동시로력모범, 단동시 10대 청년기업가 등 영예도 안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6%
10대 0%
20대 29%
30대 0%
40대 43%
50대 14%
60대 0%
70대 0%
여성 14%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억 9천 전세사기 당해" 신규진, 집 구해준 지인은 '배째라' 시전?

"2억 9천 전세사기 당해" 신규진, 집 구해준 지인은 '배째라' 시전?

지인을 믿고 전세집을 거래했지만, 결국 사기를 당했다고 밝힌 개그맨 신규진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거 올라온다'의 '아침먹고 가' 에서는 '2억 9천 날린 노빠꾸 신규진.. 전세 사기 당한 과정 낱낱이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아내 출장가자 100만원 질러" 강남, 이상화 없는 집에서 식욕폭발

"아내 출장가자 100만원 질러" 강남, 이상화 없는 집에서 식욕폭발

가수 겸 방송인 강남이 아내 이상화가 출장을 간 사이 또 '사고뭉치 남편'의 정석을 보여줘 웃음을 샀다. 지난 19일 강남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서는 '오늘만을 기다렸다! 2주간 자유 남편이 된 강나미. 봉인했던 식욕이 터져버렸다' 라는 제목의 영상이

'데뷔 20주년' 빅마마, "우리가 왜?" 남성 팬 많아진 이유

'데뷔 20주년' 빅마마, "우리가 왜?" 남성 팬 많아진 이유

2003년 가요계로 데뷔, 지난해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빅마마 멤버 이영현과 박민혜가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유쾌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이영현은 여성 파워 보컬 그룹 '빅마마'가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것과 관련해 "변한 것은 없다. 활동을 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