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인도네시아에 동남아 최대 수상 태양광발전소 추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8.06일 16:20
  2060년 탄소중립국·202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23% 목표

  인도네시아에 동남아 최대 규모인 145메가와트급(MW) 수상 태양광발전소가 건설된다.

  4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서부 자바 찌라타(Cirata) 저수지에 부유식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위한 재정 준비가 완료되고, 건설 단계로 넘어갔다. 이번 사업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정부가 설립한 국영기업 마스다르와 인도네시아 전력공사의 자회사가 합작사(PMSE)를 만들어 추진한다.

  량측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자금 조달이 확정됐기에 즉시 공사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마스다르 측은 "시설 공사가 시작됐고, 2022년 11월 상업 운전을 목표로 한다"며 "동남아 최대 규모이자,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발전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번 프로젝트 사업비는 당초 1억2천900만 달러로 알려졌으나, 이후 1억4천500만 달러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수상 태양광 발전소는 육상 태양광 기술과 부유식 구조물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물에 뜨는 구조물 위에 발전설비가 세워지는 형태이다.

  지난달 싱가포르 서부 텅이 저수지에 60메가와트피크(태양광 발전에서 최적의 날씨 조건에 생성할 수 있는 최대 발전 능력) 규모 수상 태양광발전소가 가동을 시작했는데, 축구장 약 45배 크기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찌라타 저수지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속도가 붙기를 기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수력,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량을 늘려 2060년에 탄소중립국에 도달한다는 로드맵을 만들었으나 실행이 더딘 상태다.

  인도네시아는 우선 2025년까지 전체 에너지 생산량 가운데 23%를 신재생에너지에서 확보하고자 한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임에도 탄소중립국 목표 달성을 위해 2056년까지 모든 석탄 발전소를 퇴출한다는 단계별 계획을 세웠다.

  에너지부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에는 전력공사가 부유식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해 28기가와트(GW)의 에너지를 추가로 생산할 수 있는 호수·저수지 375곳이 있다"고 강조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 성대히 개막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 성대히 개막

환호성, 박수 소리, 노랫소리 가장 시끌벅적하고, 가장 즐겁고, 가장 정채로운 장면들이 모두 이곳에서 펼쳐진다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가 치치할시 매리스다우르족구에서 성대히 개막했다.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는

 레저관광 명소로 각광 받는 바오취안 관광지

레저관광 명소로 각광 받는 바오취안 관광지

하남성 휘현(輝縣)시 박벽(薄壁)진에 위치한 보천(寶泉) 관광지는 캠핑, 야시장, 야외 바비큐 등 레저 활동을 즐기기 좋아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박벽은 태항산 서북부에 위치해 있다. 예전에는 산길이 험하고 정보가 차단된 탓에 현지 주민들의 경제 수입

가업 잇는 수제 국수면 계승자

가업 잇는 수제 국수면 계승자

16일 리장(李長滿∙66) 씨의 아들 리념평(李念平) 씨가 국수를 말리고 있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를 도와 ‘괘면’(掛麵)을 만든 리념평 씨는 자연스럽게 국수면 만드는 기술을 익히게 되였다. 섬서성 상락(商洛)시 락남(洛南)현 보안(保安)진 미저(眉底)촌에서 태여난 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