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추위 잘 타는 리유는 면역 세포 부족 때문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9.06일 14:43
나이가 들면 면역 체계의 기능이 바뀌면서 추위를 잘 느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간은 저장해둔 지방에서 열을 생성해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해왔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 추위를 잘 느낄 뿐 아니라 감기나 만성질환에 취약한 몸이 된다. 미국 예일대와 칼리포니아 쌘프란시스코대 연구팀은 로화로 인한 면역 체계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늙은 쥐와 어린 쥐를 리용해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을 각각 추운 환경에 처하게 한 후, 지방에서 면역 세포를 채취해 어떤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것이다. 그 결과, 늙은 쥐는 어린 쥐보다 ‘ILC2’라는 세포가 부족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ILC2 세포의 추위 보호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어린 쥐에서 채취한 ILC2 세포를 늙은 쥐에게 주입했다. 그 결과, 놀랍게도 늙은 쥐는 이전보다 낮은 온도에서 잘 머무르며 추위를 잘 버티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를 주도한 비슈와 딕시트 교수는 “면역 세포는 병원체를 방어하는 역할 뿐 아니라 정상적인 대사 기능을 유지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며 “나이가 들면 면역 체계에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 로인의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서 어떤 방법이 필요한지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군, 카불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인정

미군, 카불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인정

매켄지 미 중부군사령관이 17일 워싱턴 펜타곤에서 화상방식으로 국방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9월 17일, 미국군부는 미군이 8월 29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실시한 무인기 습격으로 7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현지 민간인 10명이 사망하였다고 인정했다. 미국 중

해남성, 제주도와 전통의상·천연염색 교류전 열어

해남성, 제주도와 전통의상·천연염색 교류전 열어

해남성과 자매도시 한국 제주도 교류 행사인 '제주 전통복식과 천연염색-해남 리금(黎錦) 전통공예 온라인 교류전'이 15일 해구(海口)에서 개최됐다. /신화망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수업 시작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수업 시작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장족학생들이 신축된 교수청사에서 첫날 수업을 시작했다. 지난 7일 기차로 료양에 도착한 서장반 2021급 150명 장족학생들은 전염병 예방통제 조치에 따라 지정 호텔에서 나흘 동안 격리하고 건강검진을 받았다. 이어 9월 11일부터 15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