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군사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교부,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평화 재건을 위한 의무 짊어져야”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1.09.08일 02:06
[북경 9월 6일발 신화사 기자 반결 왕빈] 외교부 대변인 왕문빈이 6일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의 평화재건을 내버려둘 것이 아니라 그에 대한 응당한 의무를 짊어져야 하며 그 책임을 아프가니스탄 린접국과 국제사회에 전가해서는 안된다.”고 표했다.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보도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가 중국과 로씨야보다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잔류를 바라는 국가는 없다면서 그 원인은 미국의 자원을 견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는데 중국측은 어떻게 평가하는가?”고 질문했다.

왕문빈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미국의 관련 언급은 주관적인 추측으로 자신의 실패에 대한 핑게를 찾는 행동이며 강권정치를 밀고나가려는 패권 본질을 다시한번 드러낸 것이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문제의 시작점이고 20년 동안의 전쟁은 아프가니스탄 인민들에게 거대한 손실과 고통을 안겨줬으며 많은 부정적인 영향은 앞으로도 해소하기 힘들다.

왕문빈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미국은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교훈을 섭취하며 쩍하면 대외적으로 군사간섭을 진행하는 행동을 멈춰야 하고 자신의 리념과 가치관을 다른 나라에게 강요하지 말아야 하며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실패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군, 카불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인정

미군, 카불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 인정

매켄지 미 중부군사령관이 17일 워싱턴 펜타곤에서 화상방식으로 국방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9월 17일, 미국군부는 미군이 8월 29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실시한 무인기 습격으로 7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현지 민간인 10명이 사망하였다고 인정했다. 미국 중

해남성, 제주도와 전통의상·천연염색 교류전 열어

해남성, 제주도와 전통의상·천연염색 교류전 열어

해남성과 자매도시 한국 제주도 교류 행사인 '제주 전통복식과 천연염색-해남 리금(黎錦) 전통공예 온라인 교류전'이 15일 해구(海口)에서 개최됐다. /신화망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수업 시작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수업 시작

료양시제1중학교 서장반 2021급 장족학생들이 신축된 교수청사에서 첫날 수업을 시작했다. 지난 7일 기차로 료양에 도착한 서장반 2021급 150명 장족학생들은 전염병 예방통제 조치에 따라 지정 호텔에서 나흘 동안 격리하고 건강검진을 받았다. 이어 9월 11일부터 15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