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병원순위' 발표, 7400만명 진료경험에 의해 선정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11.29일 15:18



  신종코로나페염 전염병이 발생한 후 국가에서는 차세대 정보기술의 의약위생분야에서의 응용을 고도로 중시했는바 의약위생 관리와 봉사모식을 재편성하고 자원배치를 보완하고 봉사효률을 높였으며 인터넷+의료건강 규범발전을 추동했다. 중국사회과학원 건강업발전연구쎈터는 좋은 의사 온라인(好大夫在线)과 련합해 의료기구와 인터넷 융합발전 년도지수를 연구하여 2021중국병원 인터넷 영향력순위를 발표했는데 이는 련속 6년째 발표되는 것이다.

  중국사회과학원 건강업발전연구쎈터는 주류 인터넷의료플랫폼 '좋은 의사 온라인'의 15년간 의료진과 환자의 진실한 행위데터에 근거해 644.9억차의 환자 검색궤적, 7409만명 환자의 인터넷 의료봉사기록, 6.8억차의 의료진과 환자 교류, 526.9만개의 환자가 병원에서 진료후 남긴 온라인평가를 통해 지수연구를 진행함으로써 2021년도 30개 전과(专科)분야의 온라인 오프라인 환자 진료선택 종합순위를 도출해냈다.

  연구결과 의료기구와 인터넷의 융합이 끊임없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면으로 공립병원은 인터넷플랫폼을 빌어 진료사업을 환자가 병을 보는 전 과정에 연장시켜 환자의 치료가 시간과 공간에 따라 개변되거나 중단되지 않도록 함으로써 봉사심도와 환자의 만족도를 끊임없이 향상시켰다. 다른 한면으로 인터넷은 의료효률의 향상, 학과 건설의 발전을 촉진하여 병원의 고품질발전을 조력하는 새로운 경로가 되였다.

  이 연구는 '중국병원 인터넷영향력연구' 과제조가 설계했는데 중국사회과학원 건강업발전연구쎈터 부주임 진추림이 과제조 조장을 맡았으며 연구성과는 순위형식으로 발표되였다.





























































  /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17%
30대 33%
40대 17%
50대 33%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19일,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이 북경 중국국가박물관에서 펼쳐졌다. 전시는 토템례제, 력사문화, 예술생활 등 면으로 호랑이의 력사, 문화, 관련 풍속 등을 전시해 새해 분위기를 돋구고 중화민족의 우수한 전통문화와 풍부한 정신함양을 보여줬다. 사진은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장춘영화집단에서 출품한 항미원조를 소재로 한 영화 《저격수》와 코미디영화 《부드러운 암살자》가 오는 2월 1일 전국에서 개봉된다. 두가지 판이한 쟝르의 영화는 음력설시즌 영화시장에서 적지 않은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장춘영화집단에서 제작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당신은 이곳이 우리 나라에서 스키규모가 가장 큰 성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곳에는 스키장 54개, 스키트랙 279갈래가 있고 하루 최대감당량이 연인원 10만명에 달한다. 빙설상품 관심도, 판매액은 전국 빙설시장 1위를 차지한다. 2021년-2022년 빙설시즌 관광객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