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할빈 겨울들어 가장 추운 날 맞아~ 일부 지역 령하 42도로 뚝!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12.24일 14:41
  동지절기가 지난 후

  찬 공기가 습격했다.

  각 지역의 기온이 뚝 떨어져

  23일

  전 성 대부분 지역의 최저기온이

  령하 30℃ 이하로 내려갔다.

  북부 지역은 령하 40℃로 뚝!

  추위정도가 만만치 않다.



  23일 아침

  막하시 아무르진 최저기온은

  령하48℃로 내려갔다.

  막하는 겨울 들어

  최저 기온 기록을 재차 경신했다.





  24일 추위정도가 진일보 경신

  할빈 겨울들어 가장 추운 하루를 맞이했다.

  최저기온이 령하 30℃에 가까우며

  추위정도가 혹한기와 비슷하다.



  25일부터

  전 성의 기온이 점차 다시 회복된다.

  최근 기온의 변화가 잦다.

  날씨 변화에 따라 옷을 껴입어야 하며

  특히 일찍 나가고 밤늦게 귀가하는 친구들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



  농업기상서비스

  앞으로 며칠 동안 각지의 기온이 비교적 낮다. 각 지역의 온실 하우스 재배농가와 축산농가들은 날씨 변화에 주의하고 온실 하우스 실내 온도, 습도를 적절하게 조절하며 온실 하우스 실내 작물 및 가축의 방한과 보온을 강화해 식량창고 수송 및 시설농업, 축산업이 저온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전 성 일기예보

  흑룡강성 기상대는 12월 23일 17시에 23일 밤부터 26일 낮 사이의 일기예보를 발표했다.



  24일밤부터 25일 낮사이, 할빈 동부, 가목사 동부, 쌍압산, 칠대하, 계서동부에 구름이 많다가 이따금씩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되며 기타 지역은 맑은 날씨에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25일 밤부터 26일 낮 사이, 전 성의 날씨는 맑은 날씨에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전 성 기온 정황

  23일 밤 최저기온: 대흥안령북부, 이춘은 령하42℃~령하40℃, 대흥안령 남부, 흑하, 치치할 북부, 수화북부, 학강, 가목사는 령하 37℃~령하 35℃, 치치할 남부, 수화 남부, 칠대하는 령하 33℃로부터 령하 31℃, 기타지역은 령하29℃~령하27℃이다.

  24일 낮 최고기온: 대흥안령, 치치할 북부는 령하27℃~령하25℃, 이춘 령하30℃~령하28℃, 할빈, 계서, 목단강은 령하22℃~령하 20℃, 기타 지역은 령하 25℃~령하23℃이다.





  출처: 오로라뉴스

  편역: 정명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아시아 귀재’ 김문학 저작 100부 출간…합계 500만부 팔려

‘동아시아 귀재’ 김문학 저작 100부 출간…합계 500만부 팔려

‘동아시아 귀재’로 불리는 김문학(59) 중일한 비교문학 작가가 지난해까지 저작 100부를 출간했다고 재일화교매체 ‘중문도보(中文导报)’가 지난 20일 전했다. ‘중문도보’에 따르면 출간된 100부 저작은 동아시아와 유럽, 북남미 지역에서 합계로 500만부가 팔렸다. 김

겨울철 스포츠 성지 길림성, 2025년까지 스키장 100개 늘인다

겨울철 스포츠 성지 길림성, 2025년까지 스키장 100개 늘인다

최근 수년간 길림성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활용해 겨울철 스포츠 발전에 힘을 쏟고 있다. 길림성 제13기 인민대표대회 제5차 회의에 따르면 현재 길림성의 스키장이 54개,슬로프가 279개에 달해 하루 최대 연인수 10만명을 수용할 수 있다. 2021년 11월 15일 어린이들이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얼마전에 열린 연변주 ‘량회'의 정부사업보고에서 갑급리그 진출로 ‘축구의 고향'이라는 미명을 되살리겠다는 청사진을 선언하였다. 이를 주제로 기자는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 리사장이며 연변룡정축구구락부 투자자인 장문길을 만나 특별취재를 진행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