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지하철에서 아이를 무릎 꿇게 하다니! 이 부모 법위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1.14일 09:15
  12일 아침 7시 50분경, 한 녀성이 북경 지하철 7호선에서 아이의 얼굴을 힘껏 꼬집고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아이를 무릎 꿇게 하여 동승한 승객들이 아니꼬운 눈길로 쳐다보게 만들었다.

  아동심리학자 류용혁은 아이를 공개적 장소에서 무릎 꿇게 한 행위는 최신 법률에 저촉된다고 밝혔다.

  위 녀사는 이날 아침 북경서역으로 향하는 지하철 7호선에 탑승했다. 7시 50분경, 그녀는 한 7, 8살 된 아이가 휴대폰을 쥐고 맞은켠 좌석에 앉아있는 것을 보았는데 한 녀성이 그 아이의 얼굴을 힘껏 꼬집는 바람에 아이의 마스크가 귀에서 떨어졌다.

  아 이는 묵묵히 마스크를 다시 착용했고 그 녀성은 또 손으로 아이의 모자를 내리쳤다. 그러자 아이는 더이상 모자를 쓰지 않았다. 이어 그 녀성은 아이의 휴대폰을 빼앗은 후 또 아이를 때리려고 손을 들었는데 아이는 무의식적으로 손을 들어 막았다.

  "나 는 녀성이 아이에게 '앉아있지 말라'고 하는 소리를 들었다. 이후 둘은 다른 차칸으로 옮겨갔다. 그녀는 아이의 책가방을 땅에 팽개치더니 아이를 무릎 꿇게 했다." 위녀사는 아이가 만자역(湾子站)에서부터 북경서역까지 계속 무릎을 꿇고 있었다고 말했다.

  지하철이 역에 들어선 후 녀성은 량손을 호주머니에 넣은 후 차에서 내렸고 아이는 급히 책가방을 메고 녀성을 따라갔다. 지하철에서 차칸 사람들이 녀성을 말렸지만 그 녀성은 "내 아이이기 때문에 내가 하라는 대로 해야 된다."고 면박을 주었다고 한다.

  "아이가 뭘 잘못했는지는 모르지만 지금 애들이 자존심이 얼마나 강한가? 공개적 장소에서 아이를 때리고 아이를 무릎 꿇게 한 행위는 너무 부적절하다." 위녀사는 분개와 동시에 가슴 아파하며 말했다.

저 명한 아동심리학자, 전국부녀련합회《혼인과 가정》잡지 수석교육전문가, 중국가정교육학회 리사, 중국가정문화연구회 리사 류용혁은 지하철에서 대놓고 아이를 무릎 꿇게 하고 잘못을 인정하게 한 것은 잘못된 교육방식일뿐더러 이미 국가법률에 저촉된다고 밝혔다.2022 년 1월 1일부터 실시하는 제5조에서는 가정교육은 미성년자의 인격존엄을 존중하고 미성년자의 합법적 권익을 보장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8세 좌우의 아이에게 거친 방식을 취하는 것은 아이에게 심적 상처를 줄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도 심리적 불편함을 주는바 이는 아주 비합리적이고 무책임한 표현이다.



  류용혁은 다음과 같이 말햇다. 공개적 장소에서 아이의 무릎을 꿇리고 잘못을 인정하게 하면 아이의 자존심을 건드리고 아이가 자비감을 갖게 할 수 있는 동시에 아이의 사회관계 불안과 사회관계 도피행위도 조성할 수 있다. 왜냐 하면 아이가 공개적 장소에서 무릎을 꿇으면 심리적으로 자신과 타인의 관계가 더이상 평등하지 않다고 느껴 자신의 인간관계를 더이상 정상적으로 대할 수 없고 사회관계의 불안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류 용혁은 다음과 같이 인정했다. 아이가 범한 모든 잘못은 부모의 교육에 허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아이의 문제를 발견했을 때 부모는 우선 자기반성을 하고 그 다음 원인을 귀납하여 인도책략을 취해야 하지 정서적으로 욕을 퍼붓거나 맹목적으로 잘못했다고 하거나 엄하게 처벌하는 등 방식을 취하면 안된다.



  공공장소에서는 더욱 아이의 자존심을 보호해야 한다. 부모의 아이에 대한 존중과 리해가 있어야만 아이들은 스스로 반성하고 자중할 줄 알게 된다. 류용혁은 부모들이 가정교육학습을 강화해 더이상 이런 류형의 아동심신건강상해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을 호소했다.

출처:인민넷 조문판

편집:김선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19일,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이 북경 중국국가박물관에서 펼쳐졌다. 전시는 토템례제, 력사문화, 예술생활 등 면으로 호랑이의 력사, 문화, 관련 풍속 등을 전시해 새해 분위기를 돋구고 중화민족의 우수한 전통문화와 풍부한 정신함양을 보여줬다. 사진은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장춘영화집단에서 출품한 항미원조를 소재로 한 영화 《저격수》와 코미디영화 《부드러운 암살자》가 오는 2월 1일 전국에서 개봉된다. 두가지 판이한 쟝르의 영화는 음력설시즌 영화시장에서 적지 않은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장춘영화집단에서 제작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당신은 이곳이 우리 나라에서 스키규모가 가장 큰 성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곳에는 스키장 54개, 스키트랙 279갈래가 있고 하루 최대감당량이 연인원 10만명에 달한다. 빙설상품 관심도, 판매액은 전국 빙설시장 1위를 차지한다. 2021년-2022년 빙설시즌 관광객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