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외교부, 미국이 국제법을 왜곡하고 사단을 일으킨다고 비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1.14일 14:32
  미국 국무부가 일전에 보고서 발표를 통해 남해에 대한 중국의 주권 주장은 불법이고 국제적 근거도 없다고 주장했다.

  왕문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 국무부의 발표를 론평하면서 미국이 국제법을 왜곡하고 사단을 일으켜 지역정세를 교란시킨다고 비난했다.

  왕문빈 대변인은 중국측의 립장을 다음과 같이 재천명했다.

  첫째, '유엔해양공약'의 당사국인 중국은 일관되게 공약을 중시하고 엄숙하고 책임적인 태도로 공약을 리행하고 있다. 공약 가입을 거절한 미국이 제멋대로 공약을 해석하여 국제법을 파괴했다.

  둘째, 중국은 동사군도, 서사군도, 중사군도, 남사군도를 포함한 남해 여러 섬들에 대해 주권을 가진다.

  셋째, 남해중재안과 그 판결에 대한 중국측의 립장은 일관되게 명확하고 확고하다. 중재법정이 '국가동의'원칙을 위반하고 '유엔해양공약'을 심각하게 위반했기 때문에 그 판결은 불법이고 효력이 없으며 중국은 이를 수용하지 않고 인정하지 않는다.

  넷째, 중국과 아세안국가들의 공동 노력으로 현 남해 정세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다.

  역외 국가인 미국이 남해를 빌미로 사단을 일으키고 지역 국가들을 이간질 하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한다. 국제사회도 이 점을 잘 알고 있다.

  출처: 중국국제방송

  편집: 정명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

19일, ‘서호우안(瑞虎佑安)-2022 신춘전’이 북경 중국국가박물관에서 펼쳐졌다. 전시는 토템례제, 력사문화, 예술생활 등 면으로 호랑이의 력사, 문화, 관련 풍속 등을 전시해 새해 분위기를 돋구고 중화민족의 우수한 전통문화와 풍부한 정신함양을 보여줬다. 사진은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음력설시즌 《저격수》 개봉

장춘영화집단에서 출품한 항미원조를 소재로 한 영화 《저격수》와 코미디영화 《부드러운 암살자》가 오는 2월 1일 전국에서 개봉된다. 두가지 판이한 쟝르의 영화는 음력설시즌 영화시장에서 적지 않은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장춘영화집단에서 제작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길림성, 우리 나라 스키규모 최대성으로 등극!

당신은 이곳이 우리 나라에서 스키규모가 가장 큰 성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곳에는 스키장 54개, 스키트랙 279갈래가 있고 하루 최대감당량이 연인원 10만명에 달한다. 빙설상품 관심도, 판매액은 전국 빙설시장 1위를 차지한다. 2021년-2022년 빙설시즌 관광객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