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단오절 연휴 기간 소비 회복세 보여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2.06.08일 03:19



지난 3일 관광객이 산동(山東)성 청도(靑島)시 즉묵(即墨)고성을 구경하고 있다.

이번 단오절 연휴(6월 3∼5일) 기간 중국의 상품 소비가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세무총국이 6일 발표한 부가가치세 영수증 자료에 따르면 단오절 연휴 기간 일부 주민 서비스 관련 소비가 빠르게 증가했고 숙박 및 요식업 역시 회복세를 보였다.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전국 소매업의 판매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했다. 그중 백화점·슈퍼마켓·편의점 등의 종합 판매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5% 늘어났다. 식용유·과일·채소·육류·달걀·우유 등의 기본 생활 식료품 소비는 전년 대비 28.4% 증가했다.

그 밖에도 같은 기간 주민 서비스 관련 판매수익은 12.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가사도우미 서비스, 이발 및 미용 서비스, 전자제품 수리, 가전제품 수리 관련 판매수익은 지난해보다 각각 27.4%, 12.3%, 10%, 4.8% 증가했다.

자료에 따르면 단오절 연휴 기간 요식업 관련 판매수익도 전년 동기의 83.8%로 회복했다. 숙박 관련 판매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92%로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이미지 출처 = 루 쿠마가이 인스타그램 배우 다니엘 헤니(44)와 결혼한 일본계 미국인 루 쿠마가이(30)가 남편의 생일을 축하했다. 그는 28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의 생일을 축하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다니엘헤니는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영화 어렵다 고백" 정우성, 인지하고 있는 배우 몇 없어

"한국영화 어렵다 고백" 정우성, 인지하고 있는 배우 몇 없어

사진=나남뉴스 배우 정우성이 가수 성시경과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30일 가수 성시경의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는 '정우성 내 청춘의 정우성이 내 앞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요즘 술을 많이 먹느냐는 질문에 정우성은 "얼마 전에 드라마 촬영했다"며

"유재석 욕 많이했다 고백" 박명수,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까지 했다

"유재석 욕 많이했다 고백" 박명수,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까지 했다

사진=나남뉴스 개그맨 박명수가 유재석 욕을 많이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브릭'에는 '백세명수' 14번째 에피소드 '정준하X명셰프 제2의 김치전 사태 발생?! 박명수, 무한도전 그 이후의 사람들을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업다. 이

'파격 전라 노출' 송강, 스위트 홈 2 "너무 예쁘게 나와서 만족" 소감 전했다

'파격 전라 노출' 송강, 스위트 홈 2 "너무 예쁘게 나와서 만족" 소감 전했다

이미지 출처 = 송강 인스타그램 입대를 앞둔 배우 송강이 '스위트홈 시즌 2'에서 전라노출을 감행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시즌 1의 주역인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