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구련옥 가수 8월 7일 서울 관악구에서 버스킨 콘서트 개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8.03일 10:34
  



  재한 조선족 구련옥 가수가 8월 7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한국 서울 관악구 신림동 별빛내린천(도림천) 수변무대에서 버스킹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는 구련옥 가수가 7월 10일 한국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소속사 록음실에서 미니콘서트를 개최한 후의 최근 두번째 행보이다.

  이번 버스킹 콘서트에서 가수 구련옥은 1집 《새로운 려정》의 수록곡인 〈해바라기〉, 〈그대를 만나는 날〉, 〈약속〉, 〈아바이〉, 〈그대는〉 등을 부르고 안재욱의 〈친구〉, 류덕화의 명곡인 〈망정수〉도 부를 예정이다. 이날 피아노와 라이브 무대도 준비하며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할거라고 한다.

  그리고 이날 이벤트 행사는 유튜브 ‘구련옥피셜’ 구독, 좋아요, 댓글을 달고 보여주면 선물로 마스크팩 3장을 증정하고 오멜론 화장품을 즉석 추첨하여 선물 증정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 서울시민들과 관악구민을 위한 재한 조선족 가수 ‘구련옥’의 따뜻하고 감성을 전달해줄 마음 힐링을 위해 기획하였다

  출처:길림신문

  편집:김철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6%
10대 0%
20대 1%
30대 24%
40대 27%
50대 11%
60대 3%
70대 1%
여성 34%
10대 1%
20대 2%
30대 11%
40대 17%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以前时候唱的歌比现在好很多,
还是以前年轻时候的她唱的歌。。。。专门找了在韩国的几首歌感觉没有老歌好听。
别扔石头,真心感言。
답글 (0)

- 이어진 기사

구련옥 가수 8월 7일 서울 관악구에서 버스킨 콘서트 개최

인기스타 린즈링 결혼식, 대만 '들썩'

분당댁 탕웨이 커피에 이어 주스, 차도 판다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7월 18일 오전,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가 연변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순회전시에는 섬북전지, 안새(安塞)농민화, 연천포퇴화, 목각판화 등 섬북지역의 90폭 민간예술작품들이 전시됐다. 섬서성 북부, 황토고원의 중심에 위치한 연안은 중국혁명의 성지, 중화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중국 공식측에서 15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4년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 증속은 국내생산총액(GDP) 증속을 초과했다고 한다. 불변가격으로 계산하면 올해 상반기 중국 GDP는 동기대비 5.0% 성장했고 같은 기간 전국 주민 일인당 가처분소득은 물가변동요인을 제거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1. '생산날자, 품질합격증, 생산공장이 없는 3무'식품을 먹지 말고 깨끗하게 씻지 않은 음식을 먹지 말며 생수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고염분, 고당분, 튀긴 음식, 훈제 음식을 적게 먹어야 한다. 알지 못하거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야생 버섯류를 채취, 구매 및 섭취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