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군사
  • 작게
  • 원본
  • 크게

습근평, '중국 훌륭한 사람'리배생 호효춘에게 답신 보내 강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2.08.17일 03:42
진선미를 적극 전파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함으로써 더 많은 주변사람들이 선을 지향하도록 해야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이며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인 습근평이 8월 13일 안휘 황산풍경구 사업일군 리배생, 호효춘에게 답신을 보내 '중국 훌륭한 사람’의 본보기 역할을 계속 잘 발휘할것을 간곡히 부탁했다.

습근평은 답신에서 당신들은 장기간 산벼랑에서 환경을 미화하고 천년송을 굳건히 지키면서 정성을 다해 아름다운 황산을 보호함으로써 직업정신과 헌신정신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썼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중국 훌륭한 사람'의 가장 보귀한 점은 바로 평범한 일터에서 평범치 않은 업적을 쌓는 것이다. 당신들이 계속 훌륭한 본보기 역할을 발휘해 진선미를 적극 전파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함으로써 더 많은 주변사람들이 선을 지향하고 사회주의 핵심가치관을 발양하며 사회의 훌륭한 공민, 회사의 훌륭한 직원, 가정의 훌륭한 구성원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기 위해 자신의 빛과 열을 바치도록 이끌어주길 바란다.

2008년부터 중앙문명판공실은 ‘주변의 훌륭한 사람 추천 평가’ 온라인 활동을 전개해 지금까지 이미 150기 '중국 훌륭한 사람'명단을 발표했고 총 16,228명이 '중국 훌륭한 사람'에 입선됐다. 리배생, 호효춘은 황산풍경구에서 각기 환명미화와 황산 소나무를 지키는 일터에 종사하면서 2012년과 2021년, 선후하여 업무에 충성을 다하는 '중국 훌륭한 사람'에 선정됐다. 최근 리배생과 호효춘은 습근평 총서기에게 편지를 보내 사업상황을 회보하고 자신의 체험과 소감을 이야기하면서 아름다운 황산을 잘 지키고 아름다운 중국건설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경유전 루계로 24억톤 이상 원유 생산

대경유전 루계로 24억톤 이상 원유 생산

  우리 나라 륙지에서 가장 큰 유전인 대경유전은 발견된 지 63년 이래 루계로 24억톤 이상에 달하는 원유를 생산했다. 이는 국내 륙지의 유전에서 동시기에 생산된 원유 총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된다. 유전 개발 난이도가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대경유전에서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조선족자치현정협위원회에서는 ‘홍색장백’을 주제로 장백인민혁명투쟁사 문사자료 수집에 나서고 있다. 백산시 강원구정협 만서정 주석을 취재하고 있다. 문사자료 수집에 나선 취재팀 9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 5일간 현정협문사위원회 최명광 주임은 현당위 당학교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리오넬 메시가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이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메시는 남미 매체 와 가진 인터뷰에서 까타르 월드컵을 기다리는 심정을 전하며 자신의 국가대표 거취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메시는 “월드컵까지 남은 일수를 마음 속으로 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