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대련조선족문학회 '북경동계올림픽컵' 제2회 문학상 시상식 및 여름필회 진행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8.18일 09:45
  8월 16일 대련조선족문학회는 대련서교골프장원에서 '북경동계올림픽컵' 제2회 문학상 시상식 및 여름필회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올해 북경동계올림픽대회 전야인 2월 3일부터 응모가 시작된 '북경동계올림픽컵' 제2회 문학상에 대한 총화다. 올림픽경기가 인류문명발전에 대한 공헌의 의미를 새기고 중화스포츠정신을 널리 고양하기 위한 취지다. 아울러 현상공모를 통한 이번 문학상은 회원들의 문학에로의 정진에 큰 고임돌로 되였다.

  행사에서 먼저 남춘애 회장이 '북경동계올림픽컵' 제2회 문학상에 대해 설명하고 문학회 문학상의 력사를 소개했다. 남춘애 회장이 재임한 3년만에 '영성컵' 제1회 문학상 시상식이 있었고 이번이 제2회다.

  이어 제1회, 제2회 문학상을 후원한 최영철 초대명예회장의 축사, 대련시 조선족기업가를 대표해 참석한 김덕주의 축사가 있었다. 문학회 고문인 대련중능싸이에스에너지그룹 리사장 장진호가 기업성장이야기를 공유했고, 문학회 리사인 리위 교수가 '일본의 조선족문학' 주제로 강좌를 진행했다.

  이날 시상식은 수필부문과 시가부문으로 나뉘여 진행됐다. 평심위원인 김성옥 중국사회과학원 교수와 준마상 수상자인 김학송 시인이 각각 심사평을 보내왔다. 평심 결과 수필부문 금상은 남춘애의 ; 은상은 박정화의 , 손해연의 ; 동상은 라종애의 , 리순자의 , 최준봉의 등이 수상했다. 시가부문 금상은 림창길의 ; 은상은 리해란의 ; 동상은 김명옥의 이다. 시상식에서 장진호 고문이 문학회의 세 공로자에게 각각 중국화를 증정했다.

  출처:료녕신문

  편집:김철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경유전 루계로 24억톤 이상 원유 생산

대경유전 루계로 24억톤 이상 원유 생산

  우리 나라 륙지에서 가장 큰 유전인 대경유전은 발견된 지 63년 이래 루계로 24억톤 이상에 달하는 원유를 생산했다. 이는 국내 륙지의 유전에서 동시기에 생산된 원유 총생산량의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된다. 유전 개발 난이도가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대경유전에서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조선족자치현정협위원회에서는 ‘홍색장백’을 주제로 장백인민혁명투쟁사 문사자료 수집에 나서고 있다. 백산시 강원구정협 만서정 주석을 취재하고 있다. 문사자료 수집에 나선 취재팀 9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 5일간 현정협문사위원회 최명광 주임은 현당위 당학교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리오넬 메시가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이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메시는 남미 매체 와 가진 인터뷰에서 까타르 월드컵을 기다리는 심정을 전하며 자신의 국가대표 거취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메시는 “월드컵까지 남은 일수를 마음 속으로 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