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왕의 부장, 중일외교관계 정상화 50주년 세미나 개막식서 화상 축사 발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9.13일 14:59
  왕의 중국 외교부장이 12일 중일외교관계 정상회 50주년 세미나 개막식에서 화상축사를 발표했다.

  왕의 부장은 선린우호적으로 지내며 아시아의 발전과 진흥을 도모하는 것은 중일 량국의 운명과 련관될뿐만아니라 량국의 초심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중일관계를 구축할데 관해 다음과 같이 다섯가지 견해를 피력했다.

  첫째, 약속을 지켜 중일관계의 정치기반을 수호해야 한다. 량국관계가 더 안정적으로 멀리 나아가도록 하려면 반드시 중일 네개 정치문서와 지금까지의 약속을 엄수해야 한다.

  둘째, 대세에 주안해 정확한 발전방향을 파악해야 한다. 량국은 "상호 협력동반자로서 서로 위협을 구성하지 않는다"는 정치공감대를 정책에 옮겨야 한다.

  셋째, 협력을 심화해 높은 수준의 호혜상생을 도모해야 한다. 량국은 동반자 의식을 수립하고 글로벌 시야로 '디커플링' 등 그릇된 작법을 저지해 글로벌 산업사슬의 안정과 무역투자환경의 공평 및 개방을 수호해야 한다.

  넷째, 긍정적이고 선의적인 상호인식을 키워 중일민간교류가 오래 이어지도록 하고 민간교류를 시대와 발전속에서 계승하고 고양해야 한다.

  다섯째, 대세의 흐름에 순응해 진정한 다자주의를 실천해야 한다. 유엔을 핵심으로 하는 국제체계를 수호하고 제로섬게임과 진영대항을 반대하며 지역의 안정과 융합발전을 촉진해야 하다.

  한편 하야시 요시마 일본 외무대신은 화상축사에서 량국은 미래 50년에 주안해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관계 구축에 공동으로 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중국국제방송

  편집: 정명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징거)가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쳐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하고 즐겁고 비 오고"라며 멤버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사진=나남뉴스 '스우파2' 리더들이 한 달 전 약속을 잡아놓고 연락도 없이 노쇼, 지각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Mnet의 인기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한국팀의 리더들은 한 달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가 오늘 아들을 출산하자마자 산부인과에 1억 원을 후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2월 20일(화)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022년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8개월 만에 첫 아이를 출산한 셈이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