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새로운 형태의 ‘련맹전’청도 조선족축구의 희망으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2.11.04일 08:31
청도 조선족축구가 코로나19 역경 속에서 새로운 양상을 보이고 있어 고무적이다.

2000년대 중반만 하여도 청도 조선족축구는 ‘청도시도시련맹전’에 참가하여 프로팀 퇴역선수들이 대거 포진된 청도 당지 축구구락부와 맞대결을 벌릴 만큼 존재감이 높았다. 그러나 최근 몇해간 청도 조선족축구는 여러가지 원인으로 말미암아 침체기를 맞았다. ‘조직체계’가 실종되고 ‘조직’을 잃은 수십개나 되는 축구동아리팀들은 각자 도생의 길을 걸었다.

조선족축구가 위기를 맞았다는 의견이 팽배한 가운데 새로운 형태의 ‘련맹전’이 출범하여 많은 축구인들의 관심사로 되였다.

연변1중, 청호, 화룡, 천지, 서란, 모이자, 송성, 통화, 은하, 다섯시 반 등 10개 팀들이 공동주최의 형식으로 하나로 뭉쳐 련맹전을 치른 것, 이들은 축구설비 회사인 ‘리씨네 도련님(李小子)’의 관명하에 ‘2022년 리씨도련님컵 조선족축구련맹전’에 참가하여 치렬한 공방전을 벌렸다.

9인조 축구로 넉달간 펼쳐진 ‘2022년 리씨도련님컵 조선족축구련맹전’에서 연변1중축구팀이 총 51점으로 우승을 하고 청호축구팀이 40점으로 준우승을 했으며 화룡축구팀과 천지축구팀은 모두 36점으로 동률을 이뤘으나 꼴개수에 뒤진 천지축구팀이 화룡축구팀에 3등보좌를 내줘야 했다. 연변1중축구팀의 태성군이 ‘득점왕’에 올랐고 통화축구팀이 정신문명상을 수상했다.

련맹전을 이끌고 있는 해당 인사는 “실패한 경험이 있는 것 만큼 각 팀의 팀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동주최하고 있다.”고 했고 관명권을 따낸 ‘리씨네 도련님’(李小子)의 신영호 대표는 “련맹전이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계속 응원할 것”이라고 했다. 올해까지 이들은 공동주최 형식으로 ‘련맹전’을 6년 이어왔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련맹전을 협찬하려는 기업인들이 나타나고 ‘련맹전’에 참가하여 보다 체계적인 경기를 희망하는 축구팀들이 늘어남에 따라 향후 ‘련맹전’이 조선족축구의 새로운 희망으로 될 것이라는 전망이 기분좋게 흘러나오고 있다.

허강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징거)가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쳐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하고 즐겁고 비 오고"라며 멤버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사진=나남뉴스 '스우파2' 리더들이 한 달 전 약속을 잡아놓고 연락도 없이 노쇼, 지각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Mnet의 인기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한국팀의 리더들은 한 달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가 오늘 아들을 출산하자마자 산부인과에 1억 원을 후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2월 20일(화)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022년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8개월 만에 첫 아이를 출산한 셈이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