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새로운 형태의 ‘련맹전’청도 조선족축구의 희망으로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2.11.04일 08:31
청도 조선족축구가 코로나19 역경 속에서 새로운 양상을 보이고 있어 고무적이다.

2000년대 중반만 하여도 청도 조선족축구는 ‘청도시도시련맹전’에 참가하여 프로팀 퇴역선수들이 대거 포진된 청도 당지 축구구락부와 맞대결을 벌릴 만큼 존재감이 높았다. 그러나 최근 몇해간 청도 조선족축구는 여러가지 원인으로 말미암아 침체기를 맞았다. ‘조직체계’가 실종되고 ‘조직’을 잃은 수십개나 되는 축구동아리팀들은 각자 도생의 길을 걸었다.

조선족축구가 위기를 맞았다는 의견이 팽배한 가운데 새로운 형태의 ‘련맹전’이 출범하여 많은 축구인들의 관심사로 되였다.

연변1중, 청호, 화룡, 천지, 서란, 모이자, 송성, 통화, 은하, 다섯시 반 등 10개 팀들이 공동주최의 형식으로 하나로 뭉쳐 련맹전을 치른 것, 이들은 축구설비 회사인 ‘리씨네 도련님(李小子)’의 관명하에 ‘2022년 리씨도련님컵 조선족축구련맹전’에 참가하여 치렬한 공방전을 벌렸다.

9인조 축구로 넉달간 펼쳐진 ‘2022년 리씨도련님컵 조선족축구련맹전’에서 연변1중축구팀이 총 51점으로 우승을 하고 청호축구팀이 40점으로 준우승을 했으며 화룡축구팀과 천지축구팀은 모두 36점으로 동률을 이뤘으나 꼴개수에 뒤진 천지축구팀이 화룡축구팀에 3등보좌를 내줘야 했다. 연변1중축구팀의 태성군이 ‘득점왕’에 올랐고 통화축구팀이 정신문명상을 수상했다.

련맹전을 이끌고 있는 해당 인사는 “실패한 경험이 있는 것 만큼 각 팀의 팀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공동주최하고 있다.”고 했고 관명권을 따낸 ‘리씨네 도련님’(李小子)의 신영호 대표는 “련맹전이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계속 응원할 것”이라고 했다. 올해까지 이들은 공동주최 형식으로 ‘련맹전’을 6년 이어왔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련맹전을 협찬하려는 기업인들이 나타나고 ‘련맹전’에 참가하여 보다 체계적인 경기를 희망하는 축구팀들이 늘어남에 따라 향후 ‘련맹전’이 조선족축구의 새로운 희망으로 될 것이라는 전망이 기분좋게 흘러나오고 있다.

허강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사천(四川) 자공(自贡) 등불축제, 매년 새해 때면 화려함에 눈이 부시고, 독창적인 꽃등이 가장 인기를 누린다. 올해는 ‘토끼등’ 전시구간이 인기다!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가 될 거 같아요.” 1월 24일 한 블로거가 공개한 작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등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얼마 전 한 사진작가가 거친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 주물랑마봉 상공에 깃발 모양의 구름이 나부끼는 장면을 촬영했다. 남쪽 기압골이 세계의 지붕인 히말라야산맥과 부딪히고, 주물랑마봉과 주변 산맥이 수증기를 산 위쪽으로 밀어 올리자, 응결된 수증기가 비단 같이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경준해 한준, 독일 폭스바겐그룹 회장 올리버 블루메 회견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한준은 장춘에서 독일 폭스바겐자동차그룹 회장이며 포르쉐주식회사 회장인 올리버 블루메 일행을 회견했다.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