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절기를 말하다](18) 오늘 소설(小雪), 찰떡을 먹는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2.11.22일 10:47
◆신기덕



소설은 겨울철의 두번째 절기인데 해마다 11월 22일경에 든다. 소설은 눈이 조금 내린다는 뜻으로서 이 절기에 우리 나라 북방의 대부분 지역에서 첫눈을 맞이하게 된다. 소설에는 지면 온도가 낮지 않기에 눈이 내려도 인츰 녹는다.

24절기중에서 눈과 관련된 절기가 두개인데 바로 소설과 대설이다. 비와 관련된 절기도 두개인데 봄철의 우수(雨水)와 곡우(谷雨)이다. 여름철에 만약 소우(小雨)와 대우(大雨) 절기가 있다면 겨울철의 소설과 대설과 대비를 이루어 멋질 터인데…

우리 나라는 국토가 크기에 절기의 변화가 여러가지 양상을 보이게 된다. 소설에 북방에서는 눈발이 휘날리지만 남방에서는 아직도 비가 내린다. 하지만 비는 내려도 공기중에 수분 함량이 많지 않기에 무지개가 형성되기 힘들다.

소설에 하늘은 더욱 높아지고 땅은 더욱 낮아지는 느낌을 준다. 고대인들은 하늘은 양기를 대표하고 땅은 음기를 대표한다고 했다. 날씨가 추워지면 하늘의 양기는 더 높이 올라가고 땅의 음기는 아래로 내려가 하늘과 땅이 서로 막히고 만물이 생기를 잃어 겨울이 된다고 믿었다.

여기서 말하는 기(气)란 천지만물이 내뿜는 숨이며 또 달과 해의 정수를 흡수한 령기라고 리해하면 된다. 우리는 잠재의식으로부터 기온이 령하로 떨어져야 겨울이라고 인정하고 있지만 사실 10℃ 아래로 떨어지면 이미 겨울인 것이다.

이 절기에는 겨울의 화목을 장만하는 한편 나무 보호 조치도 따라가야 한다. 나무는 마르고 벌레 먹은 가지를 잘라버리면 수분과 영양의 류실을 줄일 수 있다. 나무가 겨울에 따뜻하게 지내게 하려고 사람들은 나무에 새끼줄을 감아주고 또 나무껍질에 기생하여 겨울나이를 하려는 벌레알들을 소멸하기 위해 나무에 석회칠을 한다.

겨울에는 날씨가 건조하고 먹을 것이 부족하기 때문에 먹을거리를 장만하는 좋은 방법으로 채소를 소금에 절인다. 민간에는 “소설에는 채소를 절이고 대설에는 고기를 절인다.”는 속설이 있다. 우리가 자주 먹는 백김치(酸菜)를 그 대표적인 절임이라 할 수 있겠다.

우리 나라 남방에는 소설에 자파(糍粑)를 먹는 풍속이 있다. 자파는 제일 처음 고대인들이 우신(牛神)에게 제사를 지낼 때 바치는 제물이였으나 후에 절기의 음식으로 되였다. 자파와 우리 민족의 찰떡은 맛이나 만드는 방법이나 똑같다. 다르다면 우리들은 고물에 찍어서 먹고 그들은 굽거나 튀겨서 먹는다는 점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강택민동지 추도대회 인민대회당에서 장중히 거행(사진1)

강택민동지 추도대회 인민대회당에서 장중히 거행(사진1)

12월 6일 오전 중공중앙,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국무원, 전국정협, 중앙군위는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강택민동지 추도대회를 장중하게 거행하였다. 12월 6일 오전 중공중앙,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국무원, 전국정협, 중앙군위는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강택민동지 추도대

강택민동지추도대회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장중하게 거행

강택민동지추도대회 북경 인민대회당에서 장중하게 거행

습근평 추도사 리극강 률전서 왕양 리강 조락제 왕호녕 한정 채기 정설상 리희 왕기산 추도대회 참가 채기 대회 사회 6일 오전, 중공중앙,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국무원, 전국정협, 중앙군위는 인민대회당에서 강택민동지 추도대회를 성대히 거행했다. 중공중앙 총서기

해외에서도 인기 만점인 중국 우렁이 쌀국수

해외에서도 인기 만점인 중국 우렁이 쌀국수

지역 향토음식이 세계적인 음식 되기까지   2021년 6월 4일 류주시의 한 우렁이 쌀국수 매장에서 손님이 식사를 하고 있다. /신화사 “이번에 수출되는 우렁이 쌀국수(螺蛳粉)는 4만 3,250개로 광동성 산두항에 도착한 후 미국 뉴욕항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주로 원맛(原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