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지공예작가 고 여련옥이 두고 간 작품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2.11.30일 21:43



 

조선족한지공예작가 고 여련옥씨의 한지공예작품〈이주〉

“다시 일어날 수만 있다면 꼭 다시 한지공예를 하고 싶어요…”올 여름 7월 14일 병으로 이 세상을 하직한 조선족한지공예작가 여련옥씨가 간절하게 하던 말이다.

60년대 초, 길림성 서란시 서교향 자경촌에서 출생한 여련옥은 어린시절 소아마비후유증으로 운신조차 바로 할 수 없었던 불우한 운명의 주인공이였다. 학교도 다닐 수 없어 공부도 제대로 하지 못한 그녀는 앉은걸음으로 또는 기여다니면서 마을의 책들을 얻어다 읽었고 나이가 들면서 여러가지 손재간을 익혀 낸 의지가 강한 녀성이였다.

그녀는 조선족들이 집거해 살고 있는 연길로 이사를 와 생계를 유지하기 위한 길을 찾던 중 우연히 컴퓨터에서 한지공예를 접하고 갖은 공력을 들여가며 우리 집 이야기, 우리 마을풍경, 우리 민족 풍속도들을 만들어 내기 시작하였다. 잊혀지고 사라지는 아름다운 풍속도를 접하는 뭇사람들은 그의 손끝에서 탄생한 작품을 흔상하면서 추억과 동경과 행복에 사로잡히군 하였다. 그런 광경을 목격하는 그녀 역시 한지공예를 하면서 행복이 무엇인지 보람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고 공예작품의 또 다른 가치를 창조하기 위해 심혼을 불살랐다. 그녀는 조선족한지공예의 공백을 메운 작가로 자리매김하였다.

그녀는 한지공예작품에 대한 깊은 연구를 곁들이면서 우리 민족 력사와 문화와 관련된 보다 높은 차원의 작품을 구상하기에 이른다. 그녀는 우리 민족 이주사와 관련한 력사적 기재에 근거하여 〈이주〉라는 작품을 만들어 낸다. 그리고 자신의 작품을 팔고사는 상품이 아닌 가치를 전시하는 작품으로 소장하고 싶어졌다. 그러나 그것은 꿈으로 남았다. 그녀는 자신의 병세가 이미 심하게 기울어졌음을 의식하고 자신의 작품들을 룡정민속박물관으로 보내 작품의 가치를 보존하려 했던 것이다. 그리고는 조용히 눈을 감았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브브걸 멤버였던 유정이 '브브걸'을 탈퇴하는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2일, 유정은 탈퇴 심경을 전하며 "워너뮤직코리아와의 계약이 종료됨과 동시에 브브걸이 아닌 남유정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같이 약속한 게 많은데 이야기를 모두 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1억 있어도 생활비 안 줘" 고딩엄빠4, 만삭 아내 눈물에 서장훈 '대노'

사진=나남뉴스 와이프에게는 필요한 신발 한 켤레 사주지 않고 친구들에게는 술자리 비용을 턱턱 내는 고딩엄빠 남편의 모습에 서장훈이 분노했다. 오는 2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8회에서는 김지은, 김정모 청소년 부부가 출연한다. 극과 극 통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몰라보게 달라졌네" 장영란, 6번째 눈 성형수술에 아들 '외면' 상처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장영란이 6번째 눈 성형수술을 받은 뒤 자녀들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한의사 남편 한창과 두 자녀와 외식에 나선 장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영상 속 장영란은 아이들이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

하이브 CEO, 어도어 사태에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나"[연합뉴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두고 불거진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