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일본, 오스트랄리아 아시아돌풍 모두 탈락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2.12.06일 08:17



2022 국제축구련맹(FIFA) 까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불었던 아시아 돌풍이 16강전에서 멈췄다. 오스트랄리아가 이미 탈락한 가운데 한국은 FIFA 1위 브라질, 일본은 2018 FIFA 로씨야 월드컵 준우승팀 크로아찌아에 막혀 8강 진출에 실패했다.

6일 오전 3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까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졌다.

한국은 전반에만 4꼴을 내주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빼앗겼다. 그나마 후반에 공격적인 교체를 통해 백승호가 1꼴을 만회, 위안을 삼았다.

이로써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에 진출, 사상 첫 원정 8강전 진출을 노렸던 한국의 도전은 4경기 만에 마무리 되였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브라질은 7회 련속 8강가 올랐고 오는 9일 저녁 11시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크로아찌아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우승까지 조심스레 꿈꾸던 일본 축구대표팀이 지난 2018 로씨야 월드컵 준우승팀 크로아찌아에 덜미를 잡혀 대회를 마감했다.

5일 저녁 11시 일본은 까타르 알 와크라의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련맹(FIFA) 까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지난 대회에 이어 2련속 16강 진출에 만족한 채 짐을 싸게 되였다.

이날 일본은 전반 2분 만에 따니구찌의 헤더로 포문을 열며 조별리그 기세를 가는듯 했다. 그러나 전반 8분 토미야스의 실책으로 페리시치에게 뽈을 뺏겨 슈팅을 허용했으나 가까스로 실점은 내주지 않았다.

전반 40분 까마다의 슈팅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킨 일본은 3분뒤 코너킥 상황에 이어 도안의 크로스가 페널티킥 박스 안으로 투입됐고, 혼전 상황에서 흐른 공을 마에다가 꼴문으로 넣으면서1대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다급해진 크로아찌아는 후반전 시작과 함께 공세를 이어갔고, 후반 10분 데얀 로브렌이 올린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헤더로 련결해 동점꼴을 터뜨렸다. 이후 공방전을 벌인 량팀은 정규시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면서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두 팀은 득점을 터뜨리기 위해 싸웠으나, 꼴문이 열리지 않으면서 결국 피 말리는 승부차기까지 갔다. 일본은 심리적으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선공 기회를 잡았지만 미나미노와 미또바가 련이어 실축하면서 흐름을 내줬다. 크로아찌아 또한 3번째 키커 리바야가 꼴대를 맞춰 일본은 기사회생하는 듯했다.

하지만 4번째 키커로 나선 일본 대표팀 주장 요시다 마야까지 꼴키퍼 선방에 막혔고, 크로아찌아는 파샬리치가 깔끔하게 성공하면서 결국 8강 진출 티켓은 일본이 아닌 크로아찌아가 거머쥐였다.



8강 진출에 실패한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라커룸을 또 한번 깨끗하게 치운 뒤 마지막 메시지를 남기고 떠났다.

6일 영국 더 선은 "승부차기 패배에도 일본 대표팀은 라커룸에 감동적인 메시지와 종이학을 남겼다"고 전했다.

이날 일본은 2022 까타르 월드컵 크로아찌아와 경기에서 연장 120분까지 1-1 혈투를 벌였지만, 승부차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의 사상 첫 8강 도전은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E조 조별리그에서 우승후보 독일, 스페인을 연거퍼 잡아내 주목받았지만, 유럽강호 크로아찌아의 벽은 넘지 못했다.

패배의 슬픔에도 일본 선수들은 라커룸을 깨끗하게 치우고 떠났다.

매체는 "마지막 휘슬이 분뒤 일본 선수들의 가슴이 찢어지고 눈물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선수단은 라커룸을 청소하는데 공을 들였다. 깨끗한 상태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테이블 위에 곱게 접어둔 '종이학'들도 눈길을 끈다. 그리고 그 앞에는 일본어와 아랍어로 '고맙습니다'라는 메모를 남겼다.

일본 대표팀은 2018년 로씨야 대회 때도 8강 진출을 눈앞에 두고 막판 역전패를 당했지만, 자신들이 사용한 탈의실을 깨끗하게 청소한뒤 로씨야어로 '고맙다'는 메모까지 남겨 화제를 모았다.

이번 대회에서도 일본 대표팀은 아름답게 퇴장했다.

/종합 편집 김룡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7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사천(四川) 자공(自贡) 등불축제, 매년 새해 때면 화려함에 눈이 부시고, 독창적인 꽃등이 가장 인기를 누린다. 올해는 ‘토끼등’ 전시구간이 인기다!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가 될 거 같아요.” 1월 24일 한 블로거가 공개한 작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등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얼마 전 한 사진작가가 거친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 주물랑마봉 상공에 깃발 모양의 구름이 나부끼는 장면을 촬영했다. 남쪽 기압골이 세계의 지붕인 히말라야산맥과 부딪히고, 주물랑마봉과 주변 산맥이 수증기를 산 위쪽으로 밀어 올리자, 응결된 수증기가 비단 같이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경준해 한준, 독일 폭스바겐그룹 회장 올리버 블루메 회견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한준은 장춘에서 독일 폭스바겐자동차그룹 회장이며 포르쉐주식회사 회장인 올리버 블루메 일행을 회견했다.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