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문학사랑에 인생을 바친 김재룡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01.10일 01:13



젊어서 꾸었던 작가의 꿈을 지금까지 간직한 채 사비를 털어 18년간 순수 문학지로 된 잡지를 꾸려 온 로인이 요즘 청도에서 많은 사람들의 화두에 오르고 있다.

료녕성 태생인 김재룡(1940년생)은 1995년에 자식을 따라 청도에 진출, 특유의 조직력과 친화력을 앞세워 2004년에 청도조선족로인총회를 세우고 회장을 력임했다. 그의 노력하에 각자도생의 길을 걷고 있던 여러 지역 로인협회는 로인총회의 지휘하에 움직일 수 있게 되였고 김재룡은 1500여명의 회원을 거느린 가장 큰 단체의 단체장으로 되였다.

산동성로인친목회 회장까지 겸하면서 김재룡은 청도조선족사회에서 ‘첫 통합’을 이뤄낸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청도조선족로인총회 회장을 맡은 이듬해인 2005년, 김재룡은 협회 내부의 간행물인 《꽃노을》잡지를 창간, 문화적 빈곤을 느끼고 있던 로인들은 잡지의 창간에 환호하였고 이 잡지는 로인들은 물론 자식들까지도 기다려 보는 잡지로 거듭났다.

2014년 로인협회 회장직에서 은퇴한 김재룡은 작가로 되기 위한 일에 혼신을 다 바쳤다. 《꽃노을》을 《해안선》으로 개명하고 조선족작가들의 좋은 작품과 로인들이 창작한 작품을 전문 싣는 순수문학지로 탈변시켰다. 또한 보다 많은 로인들이 문학창작에 정진할 수 있게 하기 위하여 봄, 가을 필회를 경상적으로 조직했고 KL컵 생활수기, 돈고래컵 수필응모, 해안선컵 시랑송대회 등 문학행사를 펼쳤다.

올해까지 18년 간 김재룡은 A4종이로 100페지 분량의 잡지를 매번 혼자서 타자하고 편집, 《해안선》을 통해 발표되는 로인들의 작품은 해마다 200편을 넘으며 그 역시 많은 작품을 내놓았다.

문학평론가 장학규는 “80세 고령의 로인이 남들의 작품을 받아서 직접 타자하고 편집한다는것은 사명감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다.”고 하면서 김재룡의 로고에 찬탄을 표시했다.

지난 11일, 《해안선》 잡지 송년 모임에 따르면 올해에도 이미 4기를 출간, 사회 각계 인사들의 축복이 이어진 이날 송년모임에서 김재룡 로인은 “18년 간 꾸준히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많은 기업인들과 지성인들의 응원과 지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히고 “조화로운 초요사회건설을 위해 여력을 바쳐가겠다.”고 다짐했다.

《해안선》 잡지를 18년간 꾸려오면서 김재룡 역시 많은 수확을 따냈고 ‘준작가’로 되였다. 각종 문학간행물에 많은 작품을 발표했고 일전에는 비공식적으로 《고향에는 땅이 있다》라는 작품집을 출간했다.

83세 고령임에도 작가의 꿈을 버리지 않고 수많은 ‘로인작가’를 키워가고 있는 백발의 김재룡, 그의 평생 숙원인 작가협회 회원이 되는 꿈이 이뤄질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허강일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나도 모르는 내 아들이..." 다니엘 린데만, 2세 군대 계획 '가짜뉴스' 분노

"나도 모르는 내 아들이..." 다니엘 린데만, 2세 군대 계획 '가짜뉴스' 분노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자신도 모르는 아들 소식을 전한 가짜뉴스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지난 15일 다니엘 린데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짜뉴스 캡처 사진을 올리며 이를 해명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다니엘 린데만의 2세 소식이 마치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6월 15일 19시 30분, 연길시 부르하통하 음악분수 ‘물춤쇼’가 열렸다. 음악분수는 연길시 연길대교와 연서교 사이의 부르하통하 강면에 위치해 있으며 총길이는 158메터이고 너비가 12메터로서 최고 100메터의 물기둥을 분사할 수 있으며 또 음악공연과 함께 ‘룡행천하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