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좋은 사람’ 후보, 룡정시 렬사기념비 ‘지킴이’ 리은기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3.16일 13:38



로인 한분과 그가 지키는 렬사기념비가 있다.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룡정시 삼합진 삼합촌에는 리은기라는 로인이 한명 있었는데 그는 신성한 렬사릉원을 50여년간 묵묵히 지켜왔다. 렬사기념비를 평생 정성스럽게 지켜온 리은기로인의 령혼은 이미 뜨거운 피를 쏟은 영렬들의 령혼과 한데 어우러졌다. 2023년, 리은기는 2023년 1분기 ‘중국 좋은 사람’ 후보에 올랐다.

  룡정시 삼합진 삼합촌에는 특수한 혁명렬사기념비가 있는데 이 기념비는 묘지의 서북쪽 모퉁이에 있고 동쪽에는 공터가 있다. 이는 기념비‘지킴이’ 리은기로인이 건의한 것으로서 그는 “이렇게 해야만 렬사들이 새 중국의 따뜻한 해살을 더욱 많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기념비를 세운 초기부터 ‘지킴이’가 되여

  1964년, 혁명렬사기념비 하나가 삼합진 청천촌에 세워졌다. 기념비가 세워진 후 당시 청천촌당지부 서기를 맡았던 리은기는 이 기념비의 ‘지킴이’가 되였다. 당시 리은기는 30대 초반의 젊고 능력이 있는 사람이였는데 청명절에만 렬사비를 모시는 것이 아니라 평소에도 학교, 촌부에서 혁명선렬들의 영웅사적을 선전하고 혁명선렬들의 사적을 전파했다.

  “그들중 가장 나이 많은 사람이 30세 미만이고 가장 어린 사람이 20세 밖에 안되였다. 그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향을 떠나 가족과 떨어져 전선에서 피를 흘리며 싸워 목숨으로 지금의 행복한 생활을 바꿨다.”

  “이 전사의 이름은 전동학이고 결혼 3개월만에 항미원조에 참가해 고향을 떠났는데 자기 딸의 얼굴도 보지 못했다. 이 전사의 이름은 오정묵이다…” 이런 렬사들 속에는 리은기의 소꿉시절 친구도 있고 그의 전우도 있었다.

  매년 청명절, 8.1건군절, 추석이 되면 그는 렬사비 앞에 찾아가 렬사비를 가볍게 닦으면서 오래된 친구처럼 그들에게 이 몇해간 고향의 변화와 조국의 발전을 이야기했다.

  그의 영향과 인솔 아래 당원과 군중, 삼합주재 군인, 경찰과 간부 등이 홍색선전강연대오에 가입하면서 변강마을에서는 혁명력사를 강연하고 홍색유전자를 전승하는 열풍이 불었다.

  세월이 흘러 로인의 다리는 이미 예전처럼 재빠르지 않았지만 그는 여전히 기념비청소를 견지했다. 그의 모든 동작에는 끈질긴 성격이 드러났고 렬사들에 대한 경의가 드러났다.

  반세기 넘게 산중턱에 서있던 렬사비는 더이상 차가운 비석이 아니라 고향 사람들 마음속의 따뜻한 가족이 되였다.

  책임 전승해 촌당주부 서기가 ‘계주봉’을 이어받아

  검은 머리가 백발이 되기까지, 장년으로부터 로인이 되기까지 50여년의 헌신적인 수호자인 리은기는 뜨거운 피를 뿌린 영렬들과 ‘생사를 나눈 친구’가 되여 온 생명을 다해 ‘묘비’를 세웠다.

  2022년 12월 16일, 이 로인은 평범하고 무게 있는 일생을 마쳤다. 로인은 림종을 앞두고 두통의 친필 감사편지를 삼합진정부와 삼합진촌민위원회에 보냈다.

  편지에서 로인은 진정부와 촌위원회의 계속된 관심과 돌봄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동시에 유언을 남겨 자신이 세상을 떠난 후 기념비‘지킴이’의 ‘계주봉’을 이어받아 계속 영렬들의 충혼을 지켜줄 것을 바랐다.

  전승은 가장 좋은 기념이다. 리은기로인이 세상을 떠난 후 삼합촌당지부 서기 류가승이 기념비‘지킴이’의 ‘계주봉’을 정중하게 이어받았다.

  그는 “우리는 리은기로인의 사적과 그가 받은 영예를 기념비‘지킴이’가 거주하는 애심아빠트에 진렬해놓고 로인의 뜻을 받들어 기념비‘지킴이’와 ‘전승인’이 되여 렬사정신을 계승하고 발양할 것이다.”고 말했다.

  산 꽃이 만발할 때 그는 꽃숲에서 웃고 있다. 리은기로인의 반세기가 넘는 세월 동안의 꾸준한 수호는 깊은 감동을 자아냈으며 또한 공산당원의 책임과 담당도 보여주었다. 2016년 리은기는 ‘연변 좋은 사람’, 2017년 ‘길림 좋은 사람’의 영예를 수여받았고 2022년에는 2022년 4분기 ‘길림 좋은 사람’ 표병, 제10기 길림성도덕모범후보로 되였다.영명이 천고에 길이 빛나고 호연지기가 하늘을 찌른다. 리은기로인은 비록 이미 세상을 떠났지만 기념비‘지킴이’의 ‘계주봉’은 촌당지부서기의 손을 거쳐 대대손손 전해져 영렬들의 정신을 영원히 빛나게 할 것이다.

  출처:인민넷 조문판

  편집:김선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가수 백지영이 과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관해 심경을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가수 백지영은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 CBS'에 출연해 작곡가 주영훈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그녀는 이날 데뷔한지 1년 5개월만에 터졌던 좋지 않은 일을 언급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사진=나남뉴스 배우 한예슬이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28일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공개된 영상을 통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예슬은 "사실 내 미래 진로가 걱정돼서 자격증을 갖고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윤지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고백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NS윤지, 브레드피트와 같이 연기 할 뻔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소라는 "윤지 씨, 오늘 남편분 같이 왔냐, 이런 연애가 어딨냐 세상에. 드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남주가 자신의 콤플렉스로 인해 자녀 교육에 고액을 투자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김남주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자아냈다. 1992년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을 시작으로 연예계 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