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호텔업계에 부는 "록색 바람"...록색 호텔 1천500개 이상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3.22일 14:43
  중국 호텔업계에도 "록색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호텔협회가 최근 발표한 "2022 중국호텔업 사회책임 보고서"에 따르면 록색화는 료식, 숙박업의 중점 방향이 됐다. 현재 중국에는 록색 호텔이 1천500개 이상에 달한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록색 호텔에선 록색 관리, 록색 소비, 생태 보호, 자원의 합리적 리용을 념두에 두고 투숙객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서비스뿐만 아니라 건강에 좋은 록색 객실, 록색 식음료가 제공된다. 생산 및 경영 과정에서 환경보호와 자원의 합리적 리용이 강조된다. 또한 성(星)급 호텔 평가 등급과 마찬가지로 록색 호텔 평가시 나뭇잎을 뜻하는 "엽(叶)급"으로 등급을 구분한다. 그중 "5엽급" 호텔이 가장 높은 등급이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록색 호텔은 기존 호텔보다 평균 절전 15%, 절수 10%를 실현했으며 평균 매출 12.08% 신장을 실현했다.

  여가(如家)호텔그룹이 그 대표주자다. 여가호텔은 에너지 절약형 제품으로 교체, 하이테크, 신공정 도입 등을 통해 년간 1억㎾h(킬로와트시)의 전기를 절약하고 건전지 50만 개 사용을 줄인 것으로 보고됐다.

  출처: 중국망 한국어판

  편집: 장성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징거)가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쳐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하고 즐겁고 비 오고"라며 멤버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사진=나남뉴스 '스우파2' 리더들이 한 달 전 약속을 잡아놓고 연락도 없이 노쇼, 지각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Mnet의 인기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한국팀의 리더들은 한 달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가 오늘 아들을 출산하자마자 산부인과에 1억 원을 후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2월 20일(화)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022년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8개월 만에 첫 아이를 출산한 셈이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