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명북사회구역, ‘민족문화 발전 추진’ 주제 좌담회 개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3.29일 09:11



  3월 24일, 명북사회구역 당위원회는 ‘민족문화 발전 추진’ 주제 좌담회를 소집했다. 심양시 인민대표대회 대표 김계영, 황고구조선족학교 교장 정홍화, 심양계명시장 책임자 표혁길, 조선족 제4지부 전체 당원들이 이번 좌담회에 참석했다.

  회의에서 사회구역 당위서기 류위는 몇년간 여러 사람들의 노력과 기여로 명렴지역의 민족문화 분위기는 더욱 짙어졌고 이와 더불어 지역의 경제발전도 이끌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우리의 첫번째 임무는 ‘새로운 진흥 돌파에 나도 선봉이 되다’와 ‘백성의 우환과 곤난을 풀어주다’ 등 전문행동을 ‘량린’사업과 결합하여 각종 자원봉사 활동을 조직해 주민들의 참여도를 높이고 짙은 민족특색과 친밀한 이웃 관계 구축하는 것과 많은 전문가, 기업인들이 명렴지역 산업의 진흥과 발전을 촉진하여 많은 주민들이 혜택을 보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회의 참석 대표들은 지역 민족사업의 활발한 발전을 돕고 지역사회의 제반 사업이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민족문화 보급과 경제발전 추진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발표하고 교류와 토론을 진행하며 대책을 연구했다.

출처:료녕신문

편집:김철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가수 백지영이 과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관해 심경을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가수 백지영은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 CBS'에 출연해 작곡가 주영훈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그녀는 이날 데뷔한지 1년 5개월만에 터졌던 좋지 않은 일을 언급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사진=나남뉴스 배우 한예슬이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28일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공개된 영상을 통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예슬은 "사실 내 미래 진로가 걱정돼서 자격증을 갖고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윤지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고백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NS윤지, 브레드피트와 같이 연기 할 뻔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소라는 "윤지 씨, 오늘 남편분 같이 왔냐, 이런 연애가 어딨냐 세상에. 드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남주가 자신의 콤플렉스로 인해 자녀 교육에 고액을 투자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김남주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자아냈다. 1992년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을 시작으로 연예계 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