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건설 중인 고랭지대 고속철도의 하천횡단 특대교의 시공 난이도는?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5.11일 10:42
  5월 10일 10시, 할빈-이춘 고속철도 할빈-철려 구간 영흥호란하특대교 시공현장에서 말뚝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전 구간이 정식으로 교량기초시공단계에 진입했음을 알렸다.

  할빈-이춘 고속철도는 중국 '8종 8횡' 고속철도망 북경-할빈(京哈)-북경 홍콩 마카오(京港澳) 통로의 연장선으로 흑룡강성 할빈시에서 시작해 수화시를 거쳐 이춘에 이른다. 본선은 총 길이가 318킬로미터이고 설계 속도는 250킬로미터이며 건설 기간은 5년이다. 할빈-이춘 고속철도는 할빈-철려 구간, 철려-이춘 구간으로 구성돼 있다. 그중 할빈-철려 구간은 2022년 10월에 착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업체인 흑룡강철도발전그룹유한회사 관련 책임자에 따르면 할빈-이춘 고속철도의 할빈-철려 구간은 흑룡강성 내에서 교량 비중이 가장 높은 고속철 로선이다. 새로 건설된 선로의 교량 길이는 133 킬로미터이상에 달하는데 총 32개 교량이 있어 72%를 차지한다. 이번에 착공한 영흥호란하특대교는 총길이가 1만 6,709미터로 송화강중류 왼쪽기슭의 가장 큰 지류인 호란하를 가로지른다.



  영흥호란하 전역의 시공 길이는 3킬로미터 안팎이고 주요 수로 교각 시공의 수심이 10m이상에 달하며 가장 큰 말뚝의 시추 깊이가 70미터이상에 달하는데다가 강바닥이 모두 진흙층이여서 안정성이 떨어져 시공 난이도가 크고 시공기한이 넉넉하지 못한 상황인데 교량의 시공진도가 전반 교량의 철도 부설 진도에도 영향을 직접 끼칠 수 있기에 우리 나라 고랭지대 고속철도 건설 프로젝트 중 난이도가 가장 크고 경간이 가장 큰 고속철도 하천 횡단 특대교 중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출처:흑룡강위성TV방송 뉴스

  편역:김철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75%
40대 0%
50대 0%
60대 25%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