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황새의 고향’으로부터 흑룡강성 생물다양성보호를 알아보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5.24일 10:33



  지난 세기 90년대부터 흑룡강성은 삼강평원에 자리한 흑룡강 홍하국가급자연보호구내에 서식하는 황새(东方白鹳)에 대한 보호와 유치작업을 시작했다. 수십년의 시간이 흐른 현재 전세계 4분의 1에 달하는 황새가 이곳에서 번식하고 있다.

  보호구 관련 책임자에 따르면 지난 세기 90년대 초 2-3쌍의 황새가 흑룡강홍하(洪河)국가급자연보호구에서 번식하고 있는 것이 발견되였다. 우리 나라 1급 보호조류인 황새는 그때 전 세계적으로 3000마리 미만이여서 상당히 희귀했다. 지난 3월20일 보호구에서 황새가 발견되여서부터 현재까지 80여 쌍이 돌아온 상태, 예전의 데이터로 미루어볼 때 백여쌍의 황새가 보호구로 돌아 올 것으로 예상된다.

  1993년부터 보호구에서는 황새가 이곳에서 서식할수 있도록 인공 새둥지를 설치하는 등 황새를 끌어들이기 위한 작업을 펼쳤다. 현재까지 보호구에서는 황새를 위한 인공 새둥지 389개를 설치했다.

  황새 유치작업이 한층 추진됨에 따라 보호구내에서 번식하는 황새가 매년 늘어나기 시작했다. 현재 741쌍의 황새가 이곳에서 서식을 하며 2천193마리의 새끼를 번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황새는 세계적으로 3000마리 미만이던데서 9000마리로 증가했다.

  최근 몇년간 흑룡강성은 생태문명건설과 생물의 다양성보호를 지속적으로 추진한 가운데 전방위적으로 진보를 가져왔다. 우리 성 강, 하천, 호수의 수질이 꾸준히 제고되고 공기환경품질이 개선됐다. 흑룡강성은 국가1급 보호동물 32종, 국가2급보호동물 84종, 국가1급보호야생식물 2종, 국가2급 보호식물 41종을 보유하고 있다. 이외 국가급자연보호구 47곳과 국제 중요습지 12곳을 두고 있다.

  출처:동북망

  편역:김선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 연변미술관에서 개막

7월 18일 오전, 섬북민간예술전국순회전시가 연변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이번 순회전시에는 섬북전지, 안새(安塞)농민화, 연천포퇴화, 목각판화 등 섬북지역의 90폭 민간예술작품들이 전시됐다. 섬서성 북부, 황토고원의 중심에 위치한 연안은 중국혁명의 성지, 중화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증속 GDP증속 초과!

중국 공식측에서 15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4년 상반기 중국 주민소득 증속은 국내생산총액(GDP) 증속을 초과했다고 한다. 불변가격으로 계산하면 올해 상반기 중국 GDP는 동기대비 5.0% 성장했고 같은 기간 전국 주민 일인당 가처분소득은 물가변동요인을 제거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꼭 알아야 할 10가지 여름방학 안전제시!

1. '생산날자, 품질합격증, 생산공장이 없는 3무'식품을 먹지 말고 깨끗하게 씻지 않은 음식을 먹지 말며 생수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고염분, 고당분, 튀긴 음식, 훈제 음식을 적게 먹어야 한다. 알지 못하거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야생 버섯류를 채취, 구매 및 섭취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