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장춘 경찰 입실 절도사건 적발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05.25일 15:43
일전, 장춘시공안국 관성구분국 형사대대는 일련의 자물쇠 열기 기술로 방문을 따고 방에 침입해 진행한 절도 사건을 성공적으로 적발하고 범죄 용의자 3명을 체포하였다. 사건에 연루 된 금액은 10여만원에 달한다.

5월 18일, 류영로파출소 관할 구역내 만룡북두성성과 북경거리파출소 관할 구역내 귀양고층아빠트에서 기술로 열쇠를 따고 방에 침입하여 절도를 진행한 사건이 선후로 3건 발생했다. 피해자의 집에 있는 금은장신구와 손목시계 등 진귀한 물품이 도난당했으며 관련 금액은 약 10여만원에 달했다. 경찰을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 조사 상황과 CCTV 영상을 결합하여 상술한 사건의 범죄 용의자가 모두 3명이라는 것을 알게 되였고 옷차림 및 신체 특징이 일치한 것으로 보아 사건은 같은 일당의 소행임을 확정하였다. 이후 동영상을 통해 추적한 결과 3명의 범죄 용의자는 비교적 강한 반수사 의식을 가지고 있었으며 범행 시 모두 캡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했고 지점을 확인하거나 도주할 때 빈번하게 택시를 바꾸어 전문 수사조의 시야를 어지럽혀 사건 수사에 어느 정도의 어려움을 가져왔다.

결국, 전문 수사조는 3명의 범죄 용의자 진모, 증모개, 송모회의 신분 정보와 심양시에 있는 은닉 장소를 확정하는데 성공했다. 기회를 놓칠세라 전문 수사조는 밤새 운전을 하여 심양으로 달려가 범죄 용의자를 체포하였다.

5월 20일 12시, 치밀한 포치를 통해 전문 수사조는 심양시 심하구의 모 온천회관에서 다시 도주하려던 3명의 범죄 용의자를 성공적으로 체포하였다. 심문을 거쳐 3명의 범죄 용의자는 범죄 사실을 숨김없이 자백했다. 현재, 3명의 범죄 용의자는 이미 법에 따라 형사 강제조치를 당했으며 사건은 현재 일층 수사중이다.

/길림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레전드 시트콤 '세 친구'의 주역이었던 윤다훈이 이동건과 만나 기러기 아빠 근황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한 SBS '미우새'에서는 윤다훈이 오랜만에 출연해 오랜 인연 이동건과 만남을 가졌다. 윤다훈은 "7년째 기러기 아빠, 할아버지로 지내고 있다. 큰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왜 피해자 행세하냐" 최병길PD, 전처 서유리 저격 '억울하다' 고백

"왜 피해자 행세하냐" 최병길PD, 전처 서유리 저격 '억울하다' 고백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서유리와 이혼 소식을 알리면서 충격을 주었던 최병길 PD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19일 최병길 PD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만 있으려니 내 앞길을 계속 가로막는다"라며 "싸우고 싶진 않지만 내 상황이 너무 좋지 않으니 최소한 방

"술 마셔도 무죄" 김호중, '이창명 음주 사건' 혐의 입증 어렵다 왜?

"술 마셔도 무죄" 김호중, '이창명 음주 사건' 혐의 입증 어렵다 왜?

사진=나남뉴스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국과수에서 음주 소견을 받았음에도 무죄 가능성이 제기돼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현재까지 김호중이 접촉사고를 일으키기 전 술을 마신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먼저 지난 17

미니영화 《결혼등기》...황혼재혼에 대한 사색의 여운

미니영화 《결혼등기》...황혼재혼에 대한 사색의 여운

연변영화드라마애호가협회에서 올들어 네번째 작품으로 내놓은 미니영화 《결혼등기》가 5월16일 오전 연길한성호텔에서 시영식을 가졌다. 연변영화드라마협회 부회장 김기운이 감독을 맡고 전영실이 극본을 쓴 미니영화 《결혼등기》는 리혼한 부모의 재혼을 둘러싸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