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늦둥이 아버지' 김용건, 75세에도 연애 도전? "몸 가누기가 쉽지 않아"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06.06일 09:16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용건이 노년의 연애의 고충을 털어놨다.

배우 김용건이 노년기의 사랑에 대한 어려움을 공유했다.

tvN STORY의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임현식과 함께 '한지붕 세가족'의 일원으로 출연한 김용건은 노년의 연애에 대해 고민을 털어놓았다.

임현식은 "누가 먼저 요양원에 가게 될지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김용건은 "낯선 느낌이 든다. 시간도 부족하다. 젊었을 때는 시간을 갖고 서로를 이해하면서 조율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자신의 건강 관리에도 애를 쓴다. 만약 파트너가 아프면 책임지는 것이 또 어렵다"라고 표현했다.

그는 또한 "이 나이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은 어렵다. 상대방의 감정에 맞춰가는 것에 대한 자신감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으로, 김용건은 1946년생으로, 2021년 11월에 75세에 늦둥이 아들을 가졌다.

김용건, 첫번째 부인과 재회…이혼 25년만에 건넨 첫마디는



사진=tvN

배우 김용건이 20여 년 만에 전 부인과의 재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2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김용건은 최근 자신의 둘째 아들의 결혼식에서 이전의 부인을 만났다고 공개했다.

김용건은 "20년 동안 이전의 부인과 살았다가 이혼했는데, 이번에 둘째 아들의 결혼식 때 아들들이 어머니를 초대할지 묻더라. 그래서 나는 초대하라고 했다"라며 "그런 식으로 둘째 아들의 결혼식에서 25년 만에 전 부인을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건강이 좋지 않다고 들었을 때 마음이 안 좋았다. 그래서 '잘 지내? 오랜만이네'라고 말을 걸었다. 둘째 아들이 그 얘기를 들은 것 같았다. 식이 끝난 후에 '아버지, 고마워요'라고 말하더라. 그 말 한마디가 따뜻하게 들렸다"라고 전했다.

김용건은 "그 때는 나도 부족한 점이 많아서 상대방의 잘못만 보았지만, 시간이 흐르니 아이들에게는 그녀가 엄마였다. 서로 연락하는 것은 모두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건은 1977년 사업가였던 이전 부인과 결혼하였으나, 그녀의 사업 실패 등으로 1996년 이혼했다. 그 이후 2021년에 39살 연하의 여성과 사귀며 세 번째 아이를 가졌지만, 여자친구와 이별했다. 아이는 전 여자친구가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의 실외 간판 시설의 품질을 한층 향상시키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며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정결, 깔끔, 안전, 질서’의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한시범구의 도시관리국은 방문 봉사의 수준 제고로 '기업 군중이 만족하는' 도시 관리 봉사 품질 형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땅거미가 내려앉자 흑룡강성 치치할시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지에서 온 려행객들이 바비큐 음식점을 찾아 노릇노릇하게 익어가는 소고기를 즐겼다. 지난해 6월 19일 흑룡강성 치치할시의 한 바비큐 음식점에서 고객이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