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1박 2일' 전통 과자 상인, 7만원 가격에 대한 사과 "삶의 어려움에 눈물"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06.07일 06:22



사진=나남뉴스

'1박 2일' 출연진에게 전통 과자를 비싸게 팔아 논란이 된 상인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KBS2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방송된 지난 6월 4일, 연정훈, 김종민, 유선호는 파티 준비를 위해 경상북도 영양의 통유물 시장을 찾아 전통 과자를 구매했다.

방송에서, 해당 상인은 1.5kg 전통 과자 한 봉지를 7만 원으로 가격을 매기고 세 출연진이 선택한 3봉지를 21만 원에서 할인하여 14만 원에 판매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사건에 대해 시청자들은 경상북도 영양군의 웹사이트에 비난의 글들을 남겼다.

이에 따른 논란이 계속되자 마침내 A라는 상인이 사과문을 게시했다.

A 상인은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과자의 가격을 높게 설정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에 대해 모든 상인 여러분과 '1박 2일'의 제작진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처음 겪는 상황이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제 마음이 전달되길 바란다. 정말로 죄송하다"라며 반복적으로 사과했다.

전통 과자의 '과도한 가격' 논란이 일어난 경북 영양군이 이에 대해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공개 게시판에 '전통과자 과다 가격 논란에 대한 답변'을 게시한 영양군은 "해당 과자를 판매한 상인은 영양전통시장과는 관련이 없는 외부에서 이동해온 상인이며, 시장의 일반 상인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그들은 "영양은 작고 아담한 곳으로, 모두가 서로 알고 있는 관계다. 이런 작은 곳에서 과도한 가격으로 판매하면 금세 소문이 나서 사업을 이어갈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양전통시장의 상인들이 이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안타깝다. 이런 불미스

러운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시장 상인들이 더 이상 피해를 보지 않도록, 영양시장 상인들에 대한 부당한 비판을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요청했다.

실질적인 해결 방안은 무엇일까?



사진=나남뉴스

지역 축제들이 열릴 때마다 '바가지 가격' 논란은 반복적으로 일어나지만, 이를 미리 막거나 통제하는 것은 쉽지 않다.

가격 설정은 판매자의 권리에 속하며, 어느 정도의 가격에서 제재를 가해야 할지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지방 정부가 감독팀을 만들어 현장에서 직접 지도하는 방법도 한계가 있다.

축제가 진행되는 동안 모든 지역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것은 인력적으로 부족하다.

기본적으로 일부 상인들의 이기적인 행동 때문에 이러한 문제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것이다.

한 지방정부 관계자는 "가장 실질적인 해결책은 소비자가 피해를 입었을 때 그것을 신고하고 현장에서 즉시 확인하여 조치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지방 정부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첫 번째 경고 후, 두 번째에는 행정 처분(영업 중지)이 이루어진다"라고 덧붙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그간 연예인들의 인맥 자랑, 화려한 삶을 보여주는 프로로 변질됐다며 시청자들에게 쓴소리를 들었던 MBC 예능 '나 혼자 산다'가 배우 구성환을 통해 다시금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배우 구성환은 지난 17일 '나 혼자 산다'에 단독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반석 소해서현상, 길림시 문화브랜드로

반석 소해서현상, 길림시 문화브랜드로

반석박물관 서예 전각 전시 현장 5월 18일, 부신립 서예 전각 작품전이 반석시 박물관에서 개막되었다. 이번 활동은 반석시당위 선전부와 반석시 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관광국, 반석시문화련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길림시서예가협회 부주석 부신

[박물관의 도시]국가1급 박물관-길림시 박물관으로 달려가보자

[박물관의 도시]국가1급 박물관-길림시 박물관으로 달려가보자

길림시박물관 행사 현장 지난 5월 18일은 제48회 국제 박물관의 날이다. '5.18 국제 박물관의 날'에 맞춰 길림시박물관 (길림시운석박물관)은 일전 새로 국가1급 박물관으로 진급하게 된 영광의 제막식을 진행하였다. 길림성에는 길림성박물관, 길림성위만주황궁박물관

1~4월 흑룡강성 수출입총액 동기대비 10.5% 성장

1~4월 흑룡강성 수출입총액 동기대비 10.5% 성장

할빈 세관의 통계에 따르면 2024년 1~4월 흑룡강성의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1051억 2천만원으로 지난해 동기(이하 같음)보다 10.5% 성장했다. 수출입 성장폭은 전국 11위로 전국 동기 성장폭보다 4.8% 포인트 높았다. 이 중 수출은 290억원으로 42.2% 성장하고 수입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