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주택구입 새 정책 착지, 누구한테 우호적일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8.31일 15:21
  8월 30일 오전 광주시 인민정부 판공청은 (이하 로 략칭)를 발표하여 일선도시중 선두로 ‘주택수를 보지 대출회수를 보지 않는’ 정책의 '첫 총소리'를 울렸다. 이날 저녁 8시경 심천도 이 정책을 시행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주택수를 보지 대출회수를 보지 않는’ 정책은 누구한테 우호적일가?

  이는 많은 주택 구매자들이 오래동안 기다려온 정책이다. 특히 ‘주택과 대출을 모두 보는’ 일선도시에서는 주택구입 가구 명의의 주택 유무뿐만 아니라 주택구입 가구에 대한 전국 대출기록이 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하며 일단 집이 있거나 대출기록이 있으면 두번째 주택으로 간주된다. 두번째 주택으로 인정되면 계약금 비률과 대출금리가 높아져 주택구입 문턱이 높아진다.

  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주택수를 보지 대출회수를 보지 않는’ 정책의 시행은 가정의 주택구매 문턱을 낮추고 주택구매 수요를 자극할 것이라고 한다. 그중 다음 3가지 류형의 사람들에게 가장 우호적이다.

  첫째는 개선형 주택 교체 수요가 있는 가정이다. 특히 첫번째 주택과 두번째 주택의 계약금 비률 격차가 큰 일부도시에서 이런 정책은 주택구매 비용을 크게 낮춰준다.

  둘째는 신규시민이다. 외지에서 대출을 받아 주택을 구입한 적이 있지만 현재 근무지 이전 등의 리유로 현지에 집이 없는 신규시민에게 있어 이런 정책이 호재로 작용하여 주택구입 압력을 줄일 수 있다.

  셋째는 대출을 받아 주택을 구입한 적이 있지만 질병 치료, 등교 등의 리유로 집을 팔아야 하고 실제로는 소유주택이 없는 가정이다. 이런 류형의 사람들에게 있어 이번 정책은 분명히 주택구매 수요와 실제상황에 더 부합된다.

  출처: 인민넷 조문판

  편집: 장성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 최대 랭동물류창고대상 올해 12월 사용 교부

연변 최대 랭동물류창고대상 올해 12월 사용 교부

연길국제공항경제개발구에 위치한 랭동물류창고대상이 본격적인 건설 과정에 들어갔다. 이 대상은 현재 연변에서 가장 큰 규모의 랭동물류창고로서 부지면적이 5만 6,990평방메터에 달하며 랭동창고, 종합청사, 직원 기숙사, 경비실과 기타 부대시설들을 건설한다. 료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배우 오윤아(43)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오윤아(43)가 방송을 통해 13년 전에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특히 오윤아는 갑상선암으로 투병했을 당시 약 6개월 동안 말을 하지 못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4월 15일(월) 오후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28)이 오늘 현역으로 입대했다. 태용의 입대는 NCT 멤버 가운데 처음이다. NCT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태용은 4월 15일(월) 오전, 해군 현역으로 입대하기 위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안전사고 예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