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군사
  • 작게
  • 원본
  • 크게

日 민간단체, "日 당국, 침략 전쟁 범죄 행위 숨기지 말고 역사 직시해야"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09.05일 09:24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 '중국 침략 일본군 731부대 죄증진열관(罪証陳列館)' 벽에 6개국 언어로 '비인도적 잔학행위'라고 쓰여 있다. (사진/신화통신)

[신화망 도쿄 9월4일] "저는 300개의 생체 해부에 참여했습니다. 당시 이 수술칼로 사람 몸을 해부하면서 해서는 안 되는 짓을 저질렀죠." 32년 전인 지난 1991년, 중국을 침략한 일본군 731부대 대원 쿠루미자와 마사쿠니는 죄책감과 참회하는 마음으로 당시 인체 해부에 썼던 수술칼을 일본인 쿠보타 노보루에게 건넸다.



지난 1월 13일(현지시간) 일본 나가노(長野)현 이이다(飯田)시에서 촬영된 쿠보타 노보루 '평화를 위한 신슈(信州)전쟁전 집행위원회' 전(前) 회장이자 '이이다시 평화 자료 수집위원회' 회장의 모습. (사진/신화통신)

올해로 93세인 쿠보타 노보루는 '평화를 위한 신슈(信州)전쟁전 집행위원회' 회장이자 '이이다(飯田)시 평화 자료 수집위원회' 회장이었다. 30여 년 동안의 노력 끝에, 지난해 6월 그는 '이이다시평화기념관 자료실'에서 731부대 관련 전시 게시판을 기념관으로 옮기려고 했으나 시 교육위원회의 갑작스런 통지가 내려왔다. 731부대와 관련한 전시 게시판은 기념관 내에 전시할 수 없고 '난징(南京)대학살'도 반드시 '난징사건'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었다.



지난해 12월 10일 하얼빈시 일본군 731부대 죄증진열관 내 전시된 세균배양박스. (사진/신화통신)

"정녕 30년간 수집하고 정리한 731부대 증인의 증언과 역사자료가 이대로 사라져야겠습니까?" 퇴직한 중학교 역사교사 요시자와 아키라와 하라 히데아키는 이이다시 교육위원회의 결정에 이렇게 울분을 터트렸다.

하라 후미오 일본 '15년 전쟁과 일본의 의학의료연구회' 전 회장은 "도쿄지방법원이 지난해 8월 판결문에서 731부대가 중국 전쟁에서 세균 무기를 사용한 것을 인정했다"며 "일본군의 세균전을 사실로 전면 인정한 것이 일본의 공식 판결"이라고 말했다.

고이 노부하루 일본 '731연맹' 대표는 이이다시 교육위원회에 서신을 보내 "이것은 역사를 은폐하고 숨기는 짓일 뿐 아니라 시민이 역사 진실을 알 기회를 박탈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일본 'ABC 기획위원회'는 이이다시 교육위원회에 보낸 서신에서 "731부대 증인의 증언과 증거는 무척 귀한 것"이라며 "가해자의 증언을 전시해 참혹한 전쟁이 더 이상 발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책임이 아니겠느냐?"며 반문했다.

한때 731부대 '소년부대' 대원이었던 93세 시미즈 히데오는 731부대에서의 경험을 회고한 후 "지금의 일본 정부는 전쟁의 가해 문제를 완전히 언급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하라 후미오 전 회장은 이에 대해 일본 학교 교과서에는 기본적으로 일본의 침략 전쟁에 관한 부정적 역사를 언급하지 않는다며 이로 인해 사회∙교육 현장에서 일본의 침략 역사 진실을 알리는 데 무척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처럼 역사 진실을 말살하는 일은 이이다시에서만 국한된 일이 아니라며 일본의 전쟁 범죄 행위를 숨기는 분위기가 이미 일본 전국으로 점차 확산되었다고 덧붙였다.

일본 아사히 신문의 조사에 따르면 제2차 세계 대전과 관련한 일본 전역의 전시관 85개 중 일본 침략 역사에 대한 장기 전시를 하는 곳은 30%에 불과하고 그중 731부대 역사를 전시한 전시관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