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영화
  • 작게
  • 원본
  • 크게

"이혼 항상 준비" 장광♥전성애 부부 이혼 위기 고백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1.30일 14:47



장광(71), 전성애(67) 부부

연예계 대표적인 배우 부부로 손꼽히는 장광(71), 전성애(67) 부부가 빚더미에 앉게 된 사연과 함께 수차례 이혼 위기에 직면했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장광, 전성애 부부는 최근 MBN을 통해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 나란히 출연했다.

이들 커플은 결혼 생활을 한 지 44년 동안 잦은 이혼 위기를 겪었다고 토로했다. 특히 가세가 기울기 시작하자 이혼 위기는 최고조에 달했다고 고백했다.

이 자리에서 전성애 “결혼하고 처음 10년은 이 남자(장광)와 언제 끝낼까 고민했다. 이혼 서류를 늘 곁에 두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전성애는 이혼 서류를 보지 않으면 하루를 이겨낼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녀가 이혼 서류를 들고 다니게 된 이유는 집안이 빚더미에 앉게 되면서부터다.

과거 장광은 투자를 했으나 실패하면서 거액의 빚을 떠안게 됐다. 게다가 제2금융권 대출까지 받았던 터라 부담은 상당했다.

장광은 현재 성우와 배우를 겸하고 있지만 데뷔 초반에는 성우 활동만 했었다. 그러나 과거 방송사의 외화수입중단으로 성우 수입이 크게 준데다 사기까지 당하면서 거액의 빚을 지자 배우로 겸업을 결심한 것.

성우와 배우를 겸했음에도 수입이 빚을 감당하지 못하자 쓰리잡까지 뛰며 생계를 꾸려나갔다고 한다.

영화 '도가니'서 악역, 이후 출연 제의 빗발쳐



사진 출처: 장윤희(장광의 딸) 인스타그램

그러던 중 그의 연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찾아온다. 2011년도에 개봉한 영화 ‘도가니’가 바로 그 작품이다. 영화 ‘도가니’는 청각장애인학교에서 일어났던 실제 아동학대 사건을 토대로 재구성된 작품이다.

장광은 이 작품에서 교장과 행정실장 등 1인 2역 쌍둥이 역할을 맡았는데 특히 악역을 완벽하게 연기하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영화 ‘도가니’는 개봉 당시 46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흥행에도 성공했다.

영화가 크게 성공하자 장광 역시 배우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고 이후 다른 영화에 출연 제의가 빗발치는 등 재기에 성공하게 된다. 영화 ‘도가니’는 지금까지도 그의 대표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전성애는 당시를 회상하며 “가장 힘든 순간에 찍은 영화(도가니)가 흥행에 성공했다. 그때 견뎌준 게 고마웠다”며 남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전성애 이혼 고백에 대해 네티즌들은 응원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그래도 44년 함께 했다는 것 만으로도 존경스럽다. 아직도 서로에 대한 큰 애정이 느껴진다”고 밝혔다.

전성애 이혼 고백에 또 다른 네티즌은 “결혼 생활이 마냥 행복할 수는 없지만 매번 찾아 온 위기상황을 잘 극복했다는 점이 너무 존경스럽다. 백년해로하시길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장광, 전성애 부부는 올해로 결혼 44주년을 맞았으며, 슬하에는 1남 1녀를 두고 있다. 딸은 아나운서 출신의 코미디언 장윤희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9%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1%
10대 29%
20대 0%
30대 29%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14%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건설은 습근평 총서기가 직접 계획, 포치하고 추진해온 중대한 국가전략이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발전계획 요강'이 공식 발표된 5년 동안,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는 국제 일류의 도시권을 건설하는 목표를 향해 박차를 가하여 새로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는 흑룡강의 독특한 자원우세이고 농업은 흑룡강의 지주산업의 하나이다. 2월 22일, 야부리포럼 '흑토지와 대곡창' 분포럼에서 어떻게 자원우세를 충분히 발굴하고 흑토지를 보호하며 대곡창을 튼튼히 건설할 것인가가 하는 것이 회의에 참석한 기업가들의 열띤

흑룡강성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 현판

흑룡강성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 현판

흑룡강성 교육청이 발표한데 따르면 최근 흑룡강농업공정직업학원-러시아 로반공방(鲁班工坊)이 계약체결식을 가지고 러시아로반공방이 정식으로 현판했다. 이는 흑룡강성이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으로 앞으로 현지 기업이 필요하는 인재 교육, 농기구기술응용,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올해는 벤츠가 야부리포럼과 손잡은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흑룡강성은 해마다 왔지만 올해가 특별히 류달랐다. 올해 '얼빈'의 인기는 외지인들에게는 전설처럼 들렸다. 사실 랭자원이 핫경제가 된 배후에는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라는 리념을 깊이 실행한 성공적인 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