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세계무술경기대회 페막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12.01일 08:34
일전 제16회 세계무술경기대회가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끝난 가운데 중국팀은 금메달 15매를 따내며 순위 1위를 차지했다.

국제무술련맹 통계에 따르면 베트남은 금메달 5매, 은메달 3매, 동메달 3매, 중국 오문은 금메달 5매, 은메달 2매, 동메달 4매로 각각 2위와 3위를 하고 중국 향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가 4위부터 6위를 차지했다.

총체적으로 볼 때 아시아에서 온 선수들이 세계 무림에서의 실력이 가장 강했다. 유럽의 많은 참가팀 중 이딸리아팀의 표현이 가장 뛰여났으며 금메달 1매, 은메달 1매와 동메달 2매로 11위에 올랐다.

20일, 중국팀은 각 킬로그람급 킥복싱결승에 참가한 8명의 선수가 모두 우승했으며 앞서 있은 체계적인 무술동작 경기에서 중국팀은 이미 7매의 금메달을 따냈다.

22세의 나이로 남자 창술(枪术)에서 우승한 북경 출신 장청순은 시상대에 올라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늘 본인의 표현이 완벽하지 않고 갑작스런 실수가 있을 수 있다는 데 항상 걱정했다.”며 “경기장에 서는 순간 긴장감과 설렘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러한 압력은 오히려 더욱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중국무술팀의 강력한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지만 그들은 결코 상대를 얕잡아 보지 않았다. 남자 80킬로그람급 킥복싱챔피언 류문룡은 하남 출신이다. 그는 경기 후 “중국팀은 량호한 경기 준비 환경이 있으며 대회를 앞두고 한달 동안 합동훈련을 했다. 코치진은 팀원들이 각 상대방의 특장을 연구하고 맞춤형 훈련방안을 제정하는 것을 도왔다.”고 말했다.

35세의 프랑스팀 킥복싱 명장 요안 벤부드라는 10살부터 무술을 익히고 9차례 프랑스 우승을 했으며 지중해무술경기대회 금메달리스트이다. 이번에 5번째로 세계무술경기대회에 출전했으며 남자 75킬로그람급 킥복싱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경기 후 “세계무술경기대회 은메달을 쟁취하고 프랑스로 귀국하는 것은 기쁘고 자랑스럽지만 금메달을 따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한 대회에서 다리를 다쳐 최상의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다음 목표는 유럽무술경기대회와 2025년 브라질에서 열리는 제17회 세계무술경기대회에 참가하는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2년에 한번 열리는 세계무술경기대회는 국제무술련맹이 주최하는 최고 급별의 세계적인 대회이다. 이번 경기대회는 항원상그룹이 협찬했다.

신화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이소라SNS 힘들었던 시기에 서로를 만나 찐친이 되기까지, 엄정화와 이소라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이소라는 엄정화를 향해 "인생에 제대로 된 친구 한명이면 된다고 하지 않냐. 난 됐다"라며 최고의 표현을 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는 흑룡강의 독특한 자원우세이고 농업은 흑룡강의 지주산업의 하나이다. 2월 22일, 야부리포럼 '흑토지와 대곡창' 분포럼에서 어떻게 자원우세를 충분히 발굴하고 흑토지를 보호하며 대곡창을 튼튼히 건설할 것인가가 하는 것이 회의에 참석한 기업가들의 열띤

흑룡강성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 현판

흑룡강성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 현판

흑룡강성 교육청이 발표한데 따르면 최근 흑룡강농업공정직업학원-러시아 로반공방(鲁班工坊)이 계약체결식을 가지고 러시아로반공방이 정식으로 현판했다. 이는 흑룡강성이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으로 앞으로 현지 기업이 필요하는 인재 교육, 농기구기술응용,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올해는 벤츠가 야부리포럼과 손잡은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흑룡강성은 해마다 왔지만 올해가 특별히 류달랐다. 올해 '얼빈'의 인기는 외지인들에게는 전설처럼 들렸다. 사실 랭자원이 핫경제가 된 배후에는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라는 리념을 깊이 실행한 성공적인 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