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습근평, 제1회 ‘량저포럼’에 축하편지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2.05일 12:15
12월 3일, 습근평 국가주석이 제1회 ‘량저 포럼’에 축하편지를 보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량저유적지는 중화 5천년 문명사의 실증이고 세계문명의 보물이다. 유구한 력사대하에서 중화문명은 독자적인 혁신창조와 일관된 견지, 계승으로 하나 또 하나의 문명고봉을 수립해놓았다. 중화문명은 개방하고 포용하며 모두 받아들여 축적하면서 계속 풍부해지고 발전했으며 오랜 시간이 지날수록 더 빛을 발하고 부단히 세계 기타 문명의 정수를 흡수하여 세계문명의 백화원을 극대화하고 풍부하게 하였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상호 존중하고 마음을 합쳐 난관을 극복하며 화합공생하는 것은 인류문명 발전의 정확한 길이다. ‘량저포럼’ 플래트홈을 충분히 리용하여 ‘일대일로’ 공동건설 국가간의 문명 대화를 심화하고 글로벌 문명 창의를 실천하며 문명간의 교류를 강화하고 평등, 참조, 대화, 포용의 문명관을 고양하며 다른 문명과의 평화공존, 상호성취를 추진하고 각국 인민의 친선교류를 촉진하길 바란다.

‘글로벌 문명 창의를 실천하고 문명간의 교류와 상호 답습을 촉진하자’를 주제로 한 제1회 ‘량저포럼’은 문화관광부와 절강성인민정부의 공동 주최로 이날 절강성 항주시에서 개막했다.

/중앙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이소라SNS 힘들었던 시기에 서로를 만나 찐친이 되기까지, 엄정화와 이소라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이소라는 엄정화를 향해 "인생에 제대로 된 친구 한명이면 된다고 하지 않냐. 난 됐다"라며 최고의 표현을 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플땐 쉬어도 돼" 서울시, '서울형 입원생활비' 지원금 인상

"아플땐 쉬어도 돼" 서울시, '서울형 입원생활비' 지원금 인상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질병·부상으로 입원치료가 필요해도 편히 쉴 수 없는 노동 취약계층에게 '서울형 입원 생활비'를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있던 '서울형 유급병가'제도를 손 봐 '서울형 입원 생활비'로 이름도 바꾸고 금액 또한 확대해 1일 89,250원에서

"일진 연기=경험?" 주현영, 학창시절 '금품갈취 피해자' 충격 고백

"일진 연기=경험?" 주현영, 학창시절 '금품갈취 피해자' 충격 고백

MZ대표 배우 주현영이 학창시절 잘나가는 언니들에게 '금품 갈취'를 당한 적 있다고 털어놔 화제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에서는 '주현영, 많은 현영이들 중 제일 잘나갔지만 SNL 관두고 이제 토요일에 할 일 없는 백수' 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50억 아파트를 1억 4천에" 오정연, 성수 트리마제 입주 비결은?

"50억 아파트를 1억 4천에" 오정연, 성수 트리마제 입주 비결은?

방송인 오정연이 부동산 투자 성공 비하인드를 오는 27일 방송될 SBS '강심장VS'에서 털어놓을 예정이다. 21일 방송된 강심장VS 방송 말미에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오정연이 현재 평당 1억원을 호가하는 고급 아파트 트리마제 투자에 성공한 이야기를 전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