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룡정팀의 2023시즌을 돌아본다(5)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2.26일 10:30
-4원정 1홈 가장 힘든 경기일정 이겨내고 5점을 챙기다



제21라운드 남경도시팀과 연변팀간 경기장면.

20~25라운드는 경기 일정이 연변룡정팀(이하 연변팀)에 매우 불리하였다. 보름 사이에 동북에서 화동, 화남, 서남 지역을 전전해야 하는 일정이기 때문이였다.

21라운드는 원정경기였는데 상대는 홈장에서 1:0으로 승리했던 강팀 남경도시였다. 연변에서의 패배를 설욕하려고 벼른 남경도시는 9월 2일 저녁 주력진영으로 4-2-3-1 공격태세로 연변을 맞이하였고 연변팀은 5-4-1 두터운 수비진영으로 맞섰다. 차분하게 시작된 경기는 탐색전이 필요 없었다. 이기려는 의지가 강한 남경도시가 아무리 연변팀을 압박해도 연변팀의 꼴문은 열리지 않았다. 그럭저럭 경기는 0:0으로 90분을 넘겼고 보충시간이 4분 주어졌다. 이때 어느 팀이 먼저 꼴을 넣으면 승자가 되는 법인 데 그 주인공은 연변이 아닌 남경도시였다. 메시가 출중한 개인기를 리용해 연변팀 수비선을 따돌리고 교묘하게 넘겨준 공을 연변팀 꼴문 안에 박아넣은 것은 후반전에 교체출전한 4번 장신림이였다.



제22라운드 연변팀 대 제남흥주팀간 경기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는 용병 이보선수와 왈두마선수.

강팀과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도 최후의 일분을 견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를 당한 연변팀은 9월 10일 홈장에서 제남흥주를 만나 설욕전을 펼쳤다. 원정에서 2:0 패배를 안겨준 제남흥주는 연변팀의 숙적이다. 만단의 준비로 제남흥주를 연구하고 거기에 알맞는 전술로 준비한 연변팀은 4-1-4-1 진영으로 공격축구를 구사했다. 제남흥주도 주력들을 대거 동원하였으나 갑급 보존에 성공한터라 죽기살기로 달려들지 않았다. 경기 25분 경 왕성쾌가 질러준 패스를 이어받은 이보가 침착하게 3,4명의 수비수들 사이에서 경기 결과를 결정한 슈팅을 완성하였는데 이 꼴은 제22라운드 가장 멋진 5꼴에 선정되였다. 이렇게 27점 고지를 점령한 연변팀은 갑급 보존을 거의 결정한 거나 다름없게 되였다.

9월 11일, 연변팀에는 리세빈이 8월분 최우수청년선수로 선정되였다는 좋은 소식이 전해왔다. 16살에 연변룡정팀에 입단하여 당해 중국 챔피언스리그 최우수신인상을 받았던 리세빈선수이다.



제22라운드 연변팀 이보선수를 응원하러 온 하남건업팀 팬들.

9월 13일 광동성 불산에서 동관관련을 만난 연변팀은 한결 가벼운 분위기였고 경기 결과에 련련하지 않는 모습이였다. 그러나 11분 경에 원군에게 선제꼴을 내주자 모두들 긴장하게 움직이기 시작하였다. 후반전에 들어서자 연변팀은 김성준, 한광휘, 이보, 왕성쾌, 양경범으로 공한괴, 천창걸, 왕박호, 리룡, 손군을 교체출전시키면서 불패의 의지를 밝혔다. 81분경 한광휘의 만회꼴은 바로 대거 진공으로 혼란해진 대방의 문전에서 얻어낸 절호의 기회를 놓지지 않은 결과였다.



제23라운드 동관관련팀과 연변팀간 경기에서 꼴을 넣은 한광휘선수.

편히 숨돌릴 시간도 주어지지 않은 경기 일정이다. 나흘후인 9월 17일 저녁, 예로부터 촉도난이라 불리는 사천을 찾은 연변팀은 집에서 발편잠을 자고 기다린 사천구우에 1:3완패를 당했다. 홈장에서 1:0으로 이긴 바 있는 사천구우였지만 이때는 이미 슈퍼리그 진출이 유력한 팀으로 갑급리그에서 최고의 팀으로 인정받을 때였다. 그중 연변팀이 사천에 도착했을 때 마중 나온 당지의 회족 청년이 연변팬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제24라운드 사천구우팀과 연변팀간 경기장면.

사천구우전을 치르고 갑급리그는 23일간의 휴정기에 들어갔고 연변팀의 다음 원정경기도 고속철로 네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는 할빈에서 치르게 되여 숨이 나올만 했다.

10월 10일 대 흑룡강빙성팀과의 경기를 앞두고 연변팀의 팀의사 리영학의 일화가 인터넷을 달구었다.



연변룡정팀 팀의사 리영학.

10월 9일 할빈으로 가는 고속철에서 리영학이 까무러친 녀성을 심페소생술로 구한 이야기인데 마침 렬차장이 "나도 연변팬이다!"라는 말을 해서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기실 리영학이 심페소생술로 사람을 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일찍 2017년 연변부덕 시절에 천진에서 심장마비로 졸도한 녀성팬을 구한 바 있다.



제25라운드 흑룡강빙성팀과 연변팀간 경기장면.

리영학의 일화로 감동을 받았는지 할빈의 팬들은 연변팀에 매우 우호적이였고 경기도 매우 친절하게 진행되였다. 55분 경에 미셀 차가스가 선제꼴을 뽑고 60분 경에 뤄뿌짜니가 동점꼴을 뽑아 두팀은 1:1로 손잡고 다정하게 웃었다.

종합하면 다섯번째 5라운드 경기는 1홈 4원정으로 연변팀에게 있어서 매우 힘든 일정이였지만 연변팀 선수들은 이를 악물고 고전분투하여 1승 2무 2패로 5점을 챙긴 매우 의의가 있는 리그단계였다.

/길림신문 김태국, 김룡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배우 구혜선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나 일침을 듣고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3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말미에는 배우 구혜선의 다음 주 출연을 알리며 예고편이 먼저 공개됐다. 영상 속 MC 이윤지는 "가수, 작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사진=나남뉴스 17억원대 사기 혐의로 충격을 안겼던 '디셈버' 출신 가수 윤혁이 결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3일 인천지법 형사15부(류호중 부장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윤혁에게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하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개그맨 박명수가 후배들이 진행하는 유튜브 '피식대학' 지역비하 관련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해 화제다. 지난 2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에서는 박명수가 전민기와 함께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해당 코너에서 전민기는 최근 있었던 '피식대학' 지역비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한산한 '김호중 소리길'…"구속됐으니 철거" vs "철거하면 손해"[연합뉴스] "당장 지난주만 해도 이렇게 한산하진 않았어요."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께 찾은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은 주말을 맞았지만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