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검찰관 ‘염문’, 트럼프의 ‘역전 미수안 ’ 판 갈리려나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2.20일 15:01



2023년 8월 24일, 경찰이 미국 죠지아주 애틀란타시 풀턴카운티 구치소 밖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신화넷

미국 공화당 소속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을 뒤집으려 했던 혐의 사건을 맡은 한 주(州) 검찰관이 ‘염문’에 폭로되였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17일에 “이는 사건 전반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역전 미수안 ’은 막장 드라마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는 죠지아주에서 요제프 바이든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1만 2,000표에 불과한 차이로 패했다. 2021년 1월 2일, 트럼프는 브래드 라펜스퍼거 죠지아주 주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패배를 뒤집을 만큼 충분한 표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죠지아주 풀턴현지역 녀검찰관 파니 윌리스는 이 전화를 단서로 2년여간 수사를 이끌었고 지난해 8월 트럼프 등 피고인 19명을 정식 형사 고발했다. 지금까지 4명의 피고인이 유죄로 인정되였다. 트럼프는 13개 혐의로 고발당했지만 지금까지 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한편 윌리스와 이 사건을 맡은 또 다른 검찰관 네이선 웨이드 사이의 관계가 최근 미국 여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련합통신에 따르면 이 사건의 한 피고인의 변호사는 윌리스와 웨이드의 련애 사실을 처음 폭로하면서 윌리스가 이번 사건으로 부당 리득을 받고 웨이드에게 고액 보수를 지급했으며 그들이 웨이드의 돈으로 휴가를 떠났었다고 지목했다

보도에 따르면 윌리스가 2021년 11월 웨이드에게 사건을 협조해 처리하도록 지시한 이후 웨이드는 65만딸라 이상의 보수를 받았다.

트럼프 등 피고인들은 이 사건에 부당한 리득과 리해관계가 있다고 지적하며 전체 검찰팀의 교체를 모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스콧 매커피 풀턴현 고등법원 법관은 이달 12일부터 여러 차례의 공청회를 열었다.

미국련합통신의 의견에 따르면 많은 국민이 공청회 생방송을 시청했다. 그들은 “극에 가깝다”, “역전 미수안”이다며 “막장 드라마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공청회에서 량측이 치렬히 접전하면서 윌리스와 웨이드가 벨리즈 등지로 동반 휴가를 떠난 세부 사항이 대거 폭로되였다.

윌리스는 2022년초에 즉 웨이드가 트럼프사건에 참여한 이후 둘이 사귀였고 지난해 여름에 해어졌다며 그를 교체할 리유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윌리스는 15일 공청회 연설에서 “이 사람들(트럼프 등 피고인)은 2020년 선거를 훔치려고 했기 때문에 재판을 받고 있다! 아무리 나를 피고인석에 세우려 애를 써도 재판을 받는 사람은 내가 아니다”라고 제시했다. 윌리스는 16일에는 공청회에 계속 출석하지 않았다. 미국련합통신은 윌리스가 더 이상의 심층적인 사생활 로출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초첨이 ‘혼란하게 이동’

풀턴현 고등법원 매커피 법관은 오는 23일 또는 그 이후에 더 많은 공청회가 열리기전까지 윌리스와 사건 조사단의 교체 여부를 결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16일에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윌리스가 트럼프사건 소송 절차 개시 초기에 웨이드와의 관계를 밝히지 않아 사건의 초점이 ‘혼란하게 이동’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녀가 최종 교체될 경우 죠지아주 검찰관위원회의 피터 스칸다라키스 집행 주임이 대체 검찰관 인선을 결정한다. 후자는 고소 취하 여부를 결정할 권리가 있다.

백악관 직업윤리 담당 변호사를 지낸 리처드 페인터 미네소타대학교 법학과 교수는 지금까지의 증거는 윌리스를 교체하기에 충분하지 않지만 이 사건에서는 윌리스가 자진 사퇴해 웨이드도 물러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윌리스가 약화되거나 교체되는 것이 트럼프에게 유리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대선을 뒤집으려 했던 혐의 사건에 대해 여러 미국 ‘동요 주(摇摆州)’가 형사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죠지아주만 공식적으로 고발장을 제출한 상태이다.

미국련합통신은 윌리스를 대신할 새 검찰관이 소송 절차를 계속 진행하더라도 ‘ 미수안 역전’은 미국 대선이 열리는 11월전에 개정될 가능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래원: 신화넷  편역: 손맹번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법치길림 법치정부 법치사회 일체화 건설 견지하고 전면 의법치성 제반 사업 더욱 큰 성과 이룩하도록 추동해야 4월 18일, 길림성 당위 서기, 성당위전면의법치성위원회 주임 경준해가 제12기 성당위 전면의법치성 위원회 2024년 제1차 전체(확대)회의 및 법치잽행보고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하고 싶은 말 많지만" 서예지, 김수현 소속사 결별 후 '근황 사진' 공개

"하고 싶은 말 많지만" 서예지, 김수현 소속사 결별 후 '근황 사진' 공개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수현이 tvN '눈물의 여왕'으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배우 서예지의 근황도 언급되고 있다. 눈물의 여왕에서 김지원과 부부로 출연 중인 김수현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찰떡 케미를 자랑하며 수많은 과몰입 팬들을 양산하고 있다. 출연했

“3주간 쉽니다” 결혼 앞둔 이선영 아나운서, 남편 누구?

“3주간 쉽니다” 결혼 앞둔 이선영 아나운서, 남편 누구?

이선영(35) 아나운서 이선영(35) 아나운서가 다음주 결혼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결혼식 이후 3주간 휴가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선영 아나운서는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 정치인싸’를 통해 결혼식을 올린 뒤 3주간 다른 진행자가 대신 자리를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헐리우드 진출합니다” 김지훈 버터플라이 출연 확정

“헐리우드 진출합니다” 김지훈 버터플라이 출연 확정

배우 김지훈(44) 드라마 ‘이재, 곧 죽습니다’에서 사이코패스 사업가로 변신해 이목을 끌었던 배우 김지훈(44)이 헐리우드에 진출한다. 김지훈의 헐리우드 첫 작품은 아마존 프라임 오리지널 시리즈 ‘버터플라이’로, 이 작품은 동명의 그래픽노블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