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나는 사실 다 괜찮아" 혜리, 솔직한 고백 당당한 행보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07일 14:50



가수 겸 배우 혜리가 스타의 삶에 이야기하며 "다 괜찮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혜리'에는 '조남지대에게 오늘 토크 전적으로 맡길게요! 혜리 오늘 휴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조세호와 남창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식을 앞두고 있는 예비신랑 '조세호'에게 혜리는 "본인 결혼식에는 참석하시냐"고 물었다. 이에 남창희는 "부득이하게 참석할 것 같은데?" 라고 혜리와 합세해 조세호를 놀리고 나섰다.

조세호는 "어떤 분들이 재밌게 '안와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하시더라. 데프콘을 얼마전에 만났는데 '너는 가는데 가른 사람들은 아무도 안가면 재밌겠다' 하더라. 많은 분들이 축하를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혜리, 친한 친구 결혼 안했으면... 왜?



사진=유튜브 채널 '혜리'

이날 혜리는 조세호와 절친으로 알려져 있는 남창희에게 "그런데 난 약간 내 진짜 친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는 연애를 안했으면 좋겠다. 같이 놀아야 하니까 결혼도 안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조세호씨 보다 남창희의 소감이 듣고싶다"며 물었다.

남창희는 "무슨 마음인 지 알겠다. 그런데 오히려 괜찮고, 잘 된 것 같다. 조세호가 가끔 전화해서 보자고 할 떄가 있는데, 예비신부가 있으니 그것마저 없어져서 너무 편하다. 내가 보고싶을 때 조세호를 보고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조세호가 결혼하면 오히려 만날 시간이 더 많아진다. 결혼해서 그 분만 있으니 약속도 줄어들 텐도 나랑은 만날 시간이 더 많아질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조세호 또한 "남창희랑 알고 지낸 지 20년이 넘었지만 지금이 사이가 제일 좋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현재 사이가 더 좋다고 이야기 하는 이유에 대해 "이 사람과 나의 다른 점을 알기 때문"이라 전했다. 그런가하면, 이날 조세호는 혜리를 향해 "요즘 뭐 할 때 가장 신나냐"고 물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혜리'

그러자 혜리는 "남창희와 비슷하다.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 있을 때가 제일 좋다"고 이야기했다. 조세호는 이어 혜리에게 "혜리로 사는 기분은 어떤가.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고 있지만, 나름 고민도 많을 거고 그런 혜리가 사는 기분은 어떤 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혜리는 "좋다. 나는 사실 다 괜찮았다"며 "유퀴즈 나가서 진짜 어려웠던 게 내 이야기도 해야 하고 어려웠던 것도 얘기해야 하지 않나. 그런데 나는 사실 그런게 없어서 그냥 춤추하다 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녀는 "내가 운이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하는 것 마다 다 좋아해주시고."라며 팬들과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조세호는 "운은 가만히 있으면 오지 않는다고 하더라. 가만히 있지 않았기에 그 운이 혜리에게 왔다. 그걸 잘 받아들이고 있으니 좋은 것 같다"며 혜리를 칭찬했다.

한편, 혜리는 8년간 만났던 전남자친구 류준열과 지난해 11월 결별, 올해 한소희와 류준열의 열애설이 불거지자 자신의 SNS스토리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렸다. 그리곤 자신이 경솔했다며 사과했다.

배우 한소희는 칼든 개 사진을 올리며 '저도 재밌네요' 라고 응수했고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다 이후에는 혜리에게 "뭐가 재밌었냐"고 묻기도 했다. 한소희와 류준열은 열애설이 불거진 뒤 2주만에 결별 소식을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25%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6월 17일,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 경제인들은 연교애심장애인 복리원을 찾아 복리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년로한 로인들에게 애심을 전하면서 나눔을 실천했다. 이날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경제인들은 단체설립 8주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료녕성 대련시의 명원(洺源)테크(대련)회사에 들어서면 수소 버스, 수소 트럭 등 수소연료전지 동력 제품이 일렬로 늘어서 눈길을 끈다. 이 중 수소 버스는 '제15회 하계 다보스포럼' 서비스용 차량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수소 충전 10분만에 500여km를 달릴 수 있다.

저가품∙국산품 선호... '618 쇼핑 페스티벌'에 나타난 새로운 소비 트렌드

저가품∙국산품 선호... '618 쇼핑 페스티벌'에 나타난 새로운 소비 트렌드

올해 '618 쇼핑 페스티벌' 기간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는 '저가'를 앞세운 대대적인 프로모션으로 소비자 모시기에 총력을 다했다. 18일 절강성 온주 종합보세구역 징둥 창고에서 직원이 주문에 맞춰 상품을 배송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 '음식∙음료∙일상용품' 대량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