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국이면 잡혀갔다" 절약 강박 母, 아들 발로 차 '금쪽같은 내새끼' 경악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13일 22:43



사진=나남뉴스

지난주 화장실 물로 내리지 못하게 하는 '절약 집착' 금쪽이 엄마가 이번에는 아들을 발로 차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절약왕 엄마의 두 번째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주 금쪽이 엄마는 "폭력적인 첫째 아들이 문제다"라는 고민으로 출연했지만, 가족들의 일상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이 아닌 엄마의 문제"라고 진단했다.

금쪽이 엄마는 강박적인 절약과 집착, 과도한 통제 욕구를 아이들에게 심각한 수준으로 강요하고 있었다. 한밤중에도 집안에 불을 켜지 못하게 하고 변기에 용변을 보고도 물을 못 내리게 강요하는 엄마의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진은 물론, 시청자들도 경악을 금치 못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 사진=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이번 두 번째 촬영에서는 "내가 집착이 심했다. 이제 안 그러려고 한다"라며 달라진 모습을 약속한 엄마. 아이들은 한밤중에도 환하게 불 켜진 집안에 활짝 미소를 지으며 행복해했다.

볼일을 보고도 시원하게 물을 내리고 아빠와 함께 생애 첫 거품목욕까지 만끽하며 아이들은 시종일관 까르르 웃으며 즐거워했다.

그러나 다짐은 얼마 가지 못했다. 외출하고 돌아온 금쪽이 엄마는 아이들의 거품 목욕을 보더니 그대로 얼어붙고 말았다. 안절부절 못하던 금쪽이 엄마는 결국 10분 만에 소리를 지르며 목욕을 중단하라고 강요했다.

아이 용돈 빼앗고는 "내 돈이야"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 사진=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다음날 아빠에게서 생애 첫 용돈을 받은 아이들은 자신이 사고 싶은 물건을 쇼핑해 보는 미션을 부여받았다. 금쪽이 아빠는 아이들에게 자신이 사고 싶은 걸 사라고 했지만, 엄마는 샤프를 고른 둘째 아이를 못마땅해하며 급기야 아빠가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샤프를 빼앗고 모든 용돈을 회수했다.

엄마는 "다음 주부터 네 용돈 없다"라며 "그러길래 샤프를 왜 사가지고"라고 돈을 움켜쥐었다. 억울하게 샤프와 용돈 전부를 빼앗긴 둘째는 "내 돈이야"라며 엄마를 붙잡았지만, 엄마는 전력으로 아이를 발길질하며 "왜 저래. 손대지마. 네 돈 아니야. 내 돈이야"라고 소리쳤다.

이를 보던 스튜디오는 경악으로 물들었고 MC들은 "어머니 대체 왜 그러세요", "샤프에 집착하는 건 어머니시잖아요" 등 할말을 잊고 말았다.

오은영 박사는 "엄마는 사건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내 말 안 들으면 내가 돈을 안 주겠다'라는 건 과도한 통제다. 아이들은 굉장히 억울하고 부당하고 치사하다고 느낄 거다. 그런 부모와 어떻게 대화하고 따를 수 있겠나"라며 큰 우려를 표했다.

결국 첫째 금쪽이는 소아우울증이 의심된다는 소견까지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해당 방송은 방영되자마자 각종 커뮤니티 인기글 상위목록을 차지하며 네티즌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누리꾼들은 "저게 학대가 아니면 도대체 뭐란 말인가", "외국이었으면 벌써 신고 들어갔다", "아이들이 정말 너무 불쌍하다" 등 충격을 드러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