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노래 듣는데 눈물나더라" '안정환♥' 이혜원, 알고보니 임영웅 찐팬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14일 02:32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가수 '임영웅'의 찐 팬임을 드러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에서는 가수 임영웅 덕후 '오스트리아 선넘팸' 차서율-후강원의 하루가 전해졌다. 지난 방송에서 부부는 잘츠부르크 거리에서 임영웅 노래를 버스킹 할 정도로 임영웅의 '찐 팬'임을 인증한 바 있다.

부부는 이날 "방송 이후 영웅시대 팬분들에게 엄청난 연락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이들은 "영탁의 팬으로 유명한 스위스 박매버릭의 '영탁 투어'를 재밌게 봤다. 우리도 임영웅을 위한 '비엔나 투어'를 선보이겠다" 고 선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부부는 이어 직접 제작한 임영웅 깃발을 들고 비엔나로 가 "해외 진출을 원하는 임영웅씨를 꼭 오스트리아로 모실 수 있게, 비엔나의 명소들을 제대로 보여드리겠다"며 결의를 다지는 모습이었다.

차서율-후강원, "임영웅씨 꼭 오스트리아로 모시고파"



사진=이혜원SNS

부부는 슈테판 대성당과 호프부르크 왕궁을 들려다본 뒤, 왕궁 앞 광장을 '영웅 광장'이라 부른다며 피아커(쌍두마차) 위에서 임영웅의 대표곡 '사랑은 늘 도망가'를 열창했다. 또 임영웅만의 인사법 '건행'을 전수하기도.

스튜디오에서 해당 영상을 지켜보던 임영웅 팬 '이혜원'도 밝은 미소와 함께 '건행' 이라 인사했다. 이어 "영웅광장 이야말로 임영웅씨가 꼭 가야 하는 곳이다" 라며 임영웅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이날 후강원은 비엔나 곳곳에 임영웅 깃발을 선물하는가 하면, 임영웅식 인사 '건행' 도 전파했다. 또 임영웅의 포토카드를 챙겨서 예절샷을 찍기도. 샘해밍턴은 이를 보고 "임영웅 홍보팀으로 들어가야 하는 것 아니냐"며 혀를 내둘렀다.



사진=임영웅SNS

안정환 또한 "이정도 정성이면 임영웅씨가 후강원에게 영상편지 보내주셔도 될 듯. 임영웅을 문신으로 새기는 건 어떠냐" 는 등의 제안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지난 3월 22일 공개된 '선 넘은 패밀리' 방송에서 이혜원은 임영웅의 '팬'이라 전했다.

당시 공개된 방송에서 후강원은 임영웅의 노래 '이젠 나만 믿어요'를 버스킹 했고, 이를 스튜디오에서 영상으로 지켜본 이혜원이 "서바이벌 방송에서 임영웅씨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눈물이 났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남편 안정환은 "참나, 나나 그렇게 생각해줘라" 라며 발끈했다. 그러나 이혜원은 지지않고 "내가 눈물 흘릴 당시 남편이 '무슨일이야?' 하더니, 비슷한 반응을 보이면서 문을 쾅 닫고 나가버리더라"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임영웅을 질투하듯 안정환은 "난 임영웅보다 모차르트가 좋다"고 말했다. 이혜원은 "난 모차르트보다 임영웅" 이라며 임영웅에 대한 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아내의 '임영웅 사랑'에 안정환도 결국 "나도 그럼 인영웅 좋아해야 하네 결국." 이라며 고개를 숙여 웃음을 안겼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10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