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염소창법 부끄럽다"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대참사 이번엔 'AR' 논란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22일 19:05



사진=나남뉴스

K음치, 염소창법 등 수많은 가창력 논란을 낳았던 그룹 르세라핌이 이번에는 AR음원을 크게 틀어놓고 공연을 펼쳐 또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일 밤(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코첼라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은 2주 차에 접어들었다. 미국 최대 공연 중 하나인 코첼라에서 르세라핌은 미리 예정되어 있던 출연자로 무대에 나섰다.

미니 3집 수록곡 '굿 본스'를 열창하며 무대에 오른 르세라핌은 앞선 논란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공연에 나서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쏘스뮤직에 따르면 3만여 관객이 모인 첫 공연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의 수많은 관객이 르세라핌을 보기 위해 모였다고 한다.



사진=르세라핌 인스타그램

르세라핌은 히트곡 '안티프래자일'과 '피얼리스'를 시작으로 이번에 처음 공개한 신곡 '1-800-핫-앤-펀', '파이어 인 더 스카이'까지 총 10곡을 40분간 쉬지 않고 불렀다.

이날 멤버들은 첫 공연보다 훨씬 안정된 모습으로 여유로운 퍼포먼스를 보여 주었다.

그러나 공연이 끝난 뒤에도 가창력 논란을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여론이 대다수다. 불안정한 음정과 박자를 그대로 보여준 첫 공연보다는 완성도가 뛰어났지만, AR (라이브 버전으로 녹음한 음원을 함께 트는 방식) 보컬이 라이브 공연에서 그대로 전달됐기 때문이다.

라이브 공연에서 노래를 부르지 않고 녹음된 음원을 틀었다는 것이 결국 실력 부족에 대한 인정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또한 이들의 목소리보다 AR 음원 음량이 더 컸기에 라이브 공연이라는 취지에 맞지 않았다는 비판도 일었다.

14년 차 가수 사쿠라, "우리가 보여준 무대는 최고"



사진=르세라핌 인스타그램

멤버들은 곡 중간 중간에 자신감 넘치는 추임새를 넣으며 라이브를 선보였지만, 일부 구간에서는 AR이 잠깐 끊기면서 멤버들의 라이브 목소리까지 함께 들리지 않아 의아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갑론을박과 무관하게 르세라핌 코첼라 현장 분위기는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르세라핌은 "꿈이 현실이 된 기분이다. 다음에 다시 또 만나길 바란다"라며 45분여의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사쿠라는 가수 14년 차인데 아직도 염소창법인 게 믿기지 않는다", "가수가 노래를 못하는 게 말이 되냐", "노래 실력 늘 때까지 당분간 연습에 매진하는 게 낫겠다", "그룹 컨셉이 독기 컨셉인데 독기만 있고 실력은 없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르세라핌의 강도 높은 안무 퍼포먼스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해당 네티즌들은 "원래 난도 높은 안무를 추면 보통 AR과 함께 노래한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사쿠라는 첫 공연에 대한 부정적 반응에 대하여 "데뷔한 지 채 2년도 안 된 저희가 코첼라라는 무대에서 진심으로 온 힘을 쏟았다. 그것만으로 인생이고 르세라핌이라고 느끼는 하루였다. 우리가 보여준 무대 중 최고의 무대였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